농촌경제

산림청 "산불 헬기 임차로 진화공백 메울 것"

- 산림청, 산불진화헬기 임차 7대에 필요한 긴급예비비 369억 확보
- 남성현 산림청장 “산불진화에 차질이 없도록  대응하겠다"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내년 봄 러시아산 카모프(KA-32) 헬기의 부품 부족으로 헬기 가동률이 낮아질 것에 대비해 긴급 예비비 369억을 확보해 7대의 헬기를 임차 방식으로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현재 산림청은 담수량 3,000L급의 러시아산 카모프 헬기 29대를 산불진화 주력헬기로 사용하고 있으나,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길어지면서 러시아산 부품 공급이 제한됨에 따라 헬기 가동률이 낮아질 것에 따른 조치이다.

새롭게 임차하는 헬기는 담수량 8,000L급 이상의 대형헬기 5대와 3,000L급 이상의 중형헬기 2대이며, 담수 규모가 큰 헬기가 도입됨에 따라 봄철 대형산불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산림청은 관련 예산이 확보된 만큼 신속히 기종 선정과 계약을 위한 절차에 착수하여 내년 봄철 산불조심기간 도래 이전에 헬기 도입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신속히 헬기도입 절차에 착수하여 내년 봄철 산불진화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하겠다”라며, “대형산불이 발생하면 지자체, 군, 경찰, 소방 등 유관기관이 보유한 헬기 등 진화자원을 총동원해 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