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촌진흥청 윤종철 차장, 과수화상병 대응 영농현장점검 나서

- 4일, 강원 양구 해안면 사과 산지 점검…현장 어려움 청취
- 과수화상병 매몰지 지속 관리·점검 당부, 지역 특성 맞는 대체작목 선발 주문    
- 매몰지 인근 사과 과수원서 탄저병 방제, 품질 향상 재배관리 강조


농촌진흥청 윤종철 차장은 4일, 강원특별자치도 양구군 해안면을 찾아 과수화상병 매몰지 2곳(0.8헥타르)의 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인근 과수원의 생육상황을 살폈다.

이날 윤 차장이 방문한 과수화상병 매몰지는 올해 6월에 병 발생이 확인된 곳으로, 과수원 전체 사과나무를 뽑아 생석회와 함께 땅에 묻어 방제했다.

윤 차장은 농업기술센터 관계관들과 매몰지 토양유실, 토사 유입, 물길(배수로) 정비 상태 등을 둘러보고 지속적인 관리·점검을 당부했다. 아울러 해안면의 작물생육 환경에 맞는 대체작목 선정과 현장 맞춤형 기술지도를 통해 농가가 다시 영농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매몰지 인근 사과 과수원을 찾아 열매 달림(착과), 색들임(착색) 등 상태를 살피며 품질 향상과 안정적인 수확량 확보를 위해 후기 생육 관리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덧붙여 고온다습한 날씨로 탄저병 발생이 급증함에 따라 병든 열매 신속 제거, 적기 약제 방제에 주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양구군의 사과 재배면적은 214개 농가 290헥타르이며, 이 가운데 약 80%가 해안면(118개 농가 233.9헥타르)에 집중돼 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파프리카 새요리 발굴!...'제9회 파프리카 레시피 콘테스트' 소비촉진 눈길
[현/장/포/커/스] 제9회 참·참·참 파프리카레시피콘테스트 소비촉진 현장 "와인& 고기와 어울리는 파프리카, 12가지 요리의 옷을 입다" "7월 16일 예선 거쳐 본선에 진출한 12개 요리 현장 경쟁 펼쳐" 한국파프리카생산자자조회(회장 조근제)는 파프리카 소비촉진 홍보를 위해 7월 16일(화) 서울 모나코 스페이스에서 '제9회 참·참·참파프리카레시피콘테스트 & 셰프 쿠킹쇼'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조근제 한국파프리카생산자자조회장<사진>은 "대한민국에서 안전하게 생산되는 자랑스러운 농산물 파프리카를 활용하여, 실생활에서 적용할 수 있는 레시피를 발굴, 홍보함으로서 파프리카의 소비 촉진과 시장 확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로 9회째 진행된 행사에서 치열한 예선 경쟁을 통해 12개 팀이 본선에 진출 열띤 경쟁을 펼쳤다. 최근 와인의 소비가 급속도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면서 '와인과도 잘 어울리고 고기와도 잘 어울리는 파프리카 요리'를 주제로 진행 4인까지 1팀으로 참여가 가능했으며 예선에 53팀 53여팀의 70개 레시피가 출품되었다. 이중 대상을 차지한 파프리카 요리법은 파프리카의 소비를 촉진하는데 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