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속보]'과수화상병' 첫 발생...충주 사과농장 긴급 '확산차단'

- 사과 과수원 1곳 0.6헥타르 발생…긴급방제, 인근 과수원 예찰 강화  
- 농촌진흥청, 농업기술원‧농업기술센터 협력해 확산 방지 총력
- 과수 주산지에 과수화상병 발생 시 대응 지침 따라 신속 대처 당부

 

[속보]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충북 충주시 사과 과수원 1곳 0.6헥타르(ha)에서 과수화상병*이 올해 처음 발생했다고 9일 밝혔다. 해당 과수원에는 외부인 출입 금지조치가 내려졌으며, 농림축산검역본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번에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과수원은 7일 농가의 자발적 신고로 발견됐으며, 나뭇잎 등이 검게 변하며 마르는 전형적인 과수화상병 증상을 보였다.

신고 당일 현장에 파견된 충주시농업기술센터 관계관이 간이 검사를 통해 양성 반응을 확인했고, 이후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에서 시료를 정밀 검사한 결과, 8일 과수화상병으로 최종 확진됐다. 해당 과수원은 공적 방제 지침에 따라 매몰하고 폐원할 예정이다.

현재 충청북도농업기술원과 충주시농업기술센터는 과수화상병 대책상황실을 가동하여 방역 대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농촌진흥청은 전문가를 파견하여 기술지원을 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해당 농촌진흥기관과 함께 이번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과수원 주변 2km 이내에 있거나 역학관계가 있는 과수원을 대상으로 정밀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충북 충주 및 인접한 시군의 과수 재배지역에 대해 선제적 예방관찰(예찰)을 한층 강화하고, 전국 과수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과수화상병 예방수칙 준수와 증상 발견 시 빠른 신고 등 행동 지침을 재차 알릴 예정이다.

올해 첫 과수화상병이 발생함에 따라 농촌진흥청은 8일부터 위기관리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다.
과수화상병 위기 상황 단계는 관심(평시) → 주의(기존 발생지역에서 발생) → 경계(기존 발생지역에서 대발생, 미발생 지역에서 신규 발생) → 심각(여러 시도에서 신규 발생)이다.

아울러 농촌진흥청은 9일 오전,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검역본부, 국립종자원, 농업기술원 등 관계기관과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 및 신속한 대처를 위한 기관 간 협력 방제를 논의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지난달 26일부터 각 지역 농업기술원, 농업기술센터와 함께 과수화상병 조기 발견과 확산 차단을 위한 특별 방제 기간을 운영하고 있으며, 농업인의 자가 예찰과 신고를 독려하고 있다.

 


2022년 12월 22일부터 올해 4월까지는 과수화상병 사전 예방 중점기간을 운영하고 △궤양* 제거 △과수화상병 의심 나무 제거 △개화기 약제살포 △정밀예찰 등을 실시했다.

이를 통해 과수화상병 발생이 우려되는 전국 54개 농가(32.1 헥타르)에 대해 사전적 조치를 했다. 아울러 농가에서 개화기 약제살포를 제때 할 수 있도록 기상관측 정보에 근거한 지역별 꽃 감염 위험도 정보를 제공했다.
또한, 과수화상병 미발생 지역의 방역관리와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대응 안내서를 만들어 지자체에 배포했다.

이 밖에도 도 농업기술원 및 특‧광역시 농업기술센터 관계관이 참석하는 과수화상병 예방 점검 회의를 주 1회 개최했고, 관계기관 및 지자체와 합동 예찰을 진행했다.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김지성 과장은 “과수화상병이 주로 발생하는 시기인 오는 7월 31일까지 예찰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라고 밝히며 “배, 사과 과수원에서 잎이 검게 변해있거나 줄기와 나뭇가지가 말라죽은 증상이 보이면 과수화상병을 의심하고 가까운 농업기술센터나 병해충 신고 대표 전화(1833-8572)로 연락 바란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각 농가에서는 농작업 시 작업자와 도구 소독, 영농일지 기록 등 과수화상병 예방과 확산 차단을 위한 수칙을 준수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