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어촌상생기금 '농어촌ESG실천인정기업’ 선정

- 곽수근 위원장 "농어촌과 기업간 상생협력 늘어 나도록 빠른 정착 위해 노력할 것"


농어촌상생기금운영위원회(위원장 곽수근/서울대 명예교수)는 최근 웨스틴조선 서울에서 ‘제26차 운영위원회’를 개최하여 ‘2023년 농어촌상생기금운영본부 업무계획’ 승인 및 ‘2022년 농어촌ESG실천인정 기업’ 23개사를 선정했다.

농어촌상생기금운영본부는 2023년 추진목표를 ‘다양한 상생협력‧ESG 발굴을 통한 사업 다각화’로 정하고, 단순 시혜성의 기금 지원에서 벗어나 기업과 농어촌이 상생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먼저, 본부기획사업 다양화를 통해 상생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기금을 출연하는 기업 및 기관이 보다 쉽게 상생협력형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방소멸 위기, 농어촌의 탄소중립 전환 요구, 농어촌 관계인구 부상 등 농어촌의 대내외 여건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운영본부는 올해 처음 시행한 ‘농어촌ESG실천인정제도’를 통해 2022년 농어촌ESG실천인정 기업 23개사를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은 강원랜드,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부산항만공사, 에스알, 여수광양항만공사, 예금보험공사, 한국광해광업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 한국남동발전, 한국농업기술진흥원,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한국철도공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전KPS, 해양환경공단 등 19개 공공기관과, 농협중앙회, 대상, 롯데제과, 현대오토에버 등 4개 민간기업이다.

운영본부는 선정된 기업에 대해 인정패(서)를 수여하고 선정된 기업의 담당자를 대상으로 정부포상을 수여할 계획이다.

곽수근 농어촌상생기금 운영위원회 위원장은 “기업들의 ES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 발맞춰 농어촌ESG실천인정 기업을 최초로 인정한 뜻깊은 날이라 생각”한다면서 “2023년에는 농어촌과 기업간 상생협력형 사업이 늘어날 수 있도록 유도하고, 농어촌ESG실천인정제도의 빠른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