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전국 한우경진대회 시상식 성료

- 농협, 제20회 전국 한우경진대회에서 전국 최고 한우농가 완도 박지훈씨 선정

농림축산식품부(정황근 장관)가 주최하고,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가 주관하는 '제20회 전국한우경진대회'가 최근 농협중앙회에서 개최되었다.

여기서 전라남도 완도군 박지훈 농가가 그랜드 챔피언으로 영예의 대통령상, 경상북도 경산 최연재 농가가 챔피언을 수상하여 명실공히 국내 최고 한우농가로 공인받았다.

또, 올해 처음 신설된 유전체 유전능력 최우수상은 경상북도 포항 김영석 농가가 수상의 영예를 받게 되었다. 지자체는 전라남도가 종합우승, 지역축협은 강진완도축협이 금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고 권위와 전통을 자랑하는 전국한우경진대회는 1969년 1회 전국챔피언대회를 효시로 이후 1996년까지 5회의 전국가축품평회, 7회의 전국축산진흥대회, 2회의 전국한우경진대회를 개최하였으나, 1998년 IMF사태와 2000년 구제역 발생으로 중단되었다가 2012년 16년 만에 재개하여 2018년까지 총 19회의 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지난 6월부터 전국 170여만두의 암소(암송아지)를 대상으로 도별 예선(646두)을 거쳐 암송아지, 미경산우, 번식암소 1,2,3부 등 총 5개 부분에서 최종 선발된 42두가 자웅을 겨루었다.

대회 심사는 한국종축개량협회의 외모심사 기준에 따라 평가되었으며, 암송아지와 미경산우는 암소로서 자질과 능력을 잘 발휘할 가능성이 있는지, 월령에 따른 발육상태 등을 심사하였고, 경산우는 풍부한 체적과 분만의 용이성, 자질, BCS의 상태, 부위별 균형, 암소로서의 품위 등을 외모심사 기준을 바탕으로 심사하였다.

특히, 금년에는 유전체정보를 활용한 암소의 유전능력 평가를 통해  우수한 암소를 선발하는 유전체 유전능력 특별부문을 신설하였고, 국립축산과학원에서 평가하는 “국가단위 유전체평가시스템”을 활용하여 전국 3만여두의 암소 중 최고암소를 선발하였다.

이외에도 “미래 한우개량방향”을 주제로 한우개량 세미나를 개최하여 생산비 증가, 수입산 쇠고기 등 한우산업 현안을 극복하고 한우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한우개량 방향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날 안병우 축산경제 대표는 “한우경진대회로 한우 암소개량을 가속화하기 위한 유전체정보 활용을 암소선발 핵심기술에 적용하여 암소능력 향상을 통한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토록 할 뿐만 아니라 날로 어려워지는 한우산업 여건에 대한 과제를 풀어나갈 해법을 찾아 무한한 한우산업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는 좋은 기회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분야별 수상내역 △종합부문=그랜드챔피언(대통령상) 박지훈(전남 완도), 챔피언(농식품부장관상) 최연재(경북 경산), △ 암송아지부문=최우수(농식품부장관상) 손인순(경남 거창), 우수(농촌진흥청장상) 김아영(전남 강진), 장려(한우자조금관리위원장상) 정상철(충남 공주), △미경산우부문=최우수(농식품부장관상) 김진(경북 구미), 우수(농협중앙회장상) 이구영(경기 평택), 장려(한국종축개량협회장상) 박정훈(전남 무안), △경산우 번식암소 1부=최우수(농식품부장관상) 최유준(경남 의령), 우수(농협중앙회장상) 이재관(강원 평창), 장려(한국종축개량협회장상) 신영남(충북 영동), △경산우 번식암소 2부=우수(농협중앙회장상) 김송희(전남 화순), 장려(전국한우협회장상) 박승술(전북 정읍), △경산우 번식암소 3부=우수(농협중앙회장상) 양재선(경기 평택), 장려(전국한우협회장상) 공순호(경남 창녕) 등 5개 부문 15호 농가가 수상을 했고, △유전체유전능력부문=최우수(농식품부장관상) 김영석(경북 포항), 우수(농협중앙회장상) 조병옥(충남 공주) 등 2호 농가가 수상을 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공간계획법’ 순회 설명회... 6일 호남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11월 30일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촌공간계획법’) 경기‧강원권역 설명회를 개최했다.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주관한 이번 설명회는 새로운 법률 제정에 앞서 경기‧강원권역의 관계 기관, 전문가 등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열었으며. 법률 제정과 관련한 쟁점과 이슈를 논의하는 전문가 좌담회를 포함해 제28차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병행 개최했다. 설명회의 첫 번째 발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심재헌 연구위원이 농촌공간계획제도 추진의 배경과 농촌재생사업 사례에 대해 설명했다. 심 연구위원은 농촌지역에 대한 중장기 공간계획이 사실상 부재한 상황에서 농촌의 난개발과 저개발 문제가 지속되어온 문제점을 제기하며, 시‧군에서 농촌공간계획을 수립하고 농촌특화지구 등을 통해 농촌다움을 유지‧조성해 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국내외 관련 사례를 들어 농촌공간계획 도입 시 기대되는 효과와 고려할 사항들에 대해 밝혔다. 두 번째 발표로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정책과 허창각 서기관은 농촌공간계획 법률안의 제정 방향과 주요 내용에 대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