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호반장학재단, 농업인 자녀 장학금 쾌척

- 대아청과, 한농연 통해 전국 취약계층 농업인 자녀에 장학금 2천만원 전달


가락시장 대아청과 모기업인 호반그룹 호반장학재단이 11월 11일 농업인의 날을 맞아 한국후계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이하 한농연)를 통해 전국 취약계층 농업인 자녀 20명에게 장학금 2천만원을 전달하였다.

한농연 회관에서 진행된 전달식에는 이학구 한농연 회장, 윤희수 호반장학재단 사무총장, 박재욱 대아청과 대표이사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농연 이학구 회장은 “생산원가 상승 및 고물가 등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우리 농업인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주신 호반장학재단과 대아청과에 감사를 전하고 싶다”며, “특히,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농업인 자녀들에게 큰 용기와 꿈을 이루어 가는데 희망을 주셨다”고 전했다.

윤희수 호반장학재단 사무총장은 “대아청과를 통해 코로나19와 자연재해 등으로 전국에 많은 생산농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경제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생산농가와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재욱 대아청과 대표이사도 “우리 농촌과 농민들에게 관심을 가져주신데 대해 감사하다”며 “호반그룹과 대아청과는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방안을 모색해 농촌지역과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호반장학재단은 매년 미래 인재 양성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성실히 학업에 임하는 학생들을 위해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도 코로나19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은 가락시장 유통인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꾸준하게 쾌척하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식품부 조직개편...차관보 폐지-동물복지강화-3실체계로 바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미래 농정수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기능조정안을 담은농림축산식품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이 12일까지 입법예고 중에 있다. 이번 농식품부 조직 개편은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 식량안보와 농가경영안정체계 구축, 농촌공간 개선 및 동물복지 강화를 추진하고자 하는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를 뒷받침하는 의미가 크다. 조직 개편(입법예고안)의 주요 내용이다. ◇ 농업의 미래성장 산업화 정부 조직은? 정책 실무를 총괄하는 1급(정책실) 별로 유사 기능을 집적하여 정책 성과가 제고될 수 있도록 하고, 핵심 기능이 나타나도록 명칭도 변경한다. 차관보를 농업혁신정책실로 개편하고 스마트농업, 농가 경영안정과 농업의 공익가치 제고, 청년농업인 육성, 대체식품 소재 발굴 등 식품 관련 신산업 육성 기능 등을 분장하여 우리 농업의 혁신을 견인토록 한다는 것. 기후변화, 온실가스 감축 요구 등으로 인한 농축산물 생산여건이 악화되고, 국제공급망 불안도 지속되고 있는 상황 등을 반영하여 식품산업정책실을 식량정책실로 개편하고 농축산물 생산·유통업무를 분장하여 국민에게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식량안보 구축)토록 한다. ◇ 식량안보와 농가경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