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TYM, 유럽 농기계시장 확대 본격화

- TYM, 세계 최대 농기계 전시회 SIMA Paris 2022 참가해 유럽 시장
- 지난 7월 브랜슨과 하나된 이후, 글로벌 통합 브랜드로서 더 큰 성장을 선포하고자 마련 
- 2023년형 신제품 T130 트랙터 시연…최신 텔레매틱스 기능 등 최첨단 미래 농업 솔루션 공개
- ‘유럽 판매 1위’ 국내 농기계 브랜드 위상을 넘어, 세계 무대서 활약하는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할 것


TYM이 세계 최대 규모 농기계 전시회에 참여해 글로벌 브랜드로서 입지를 다진다.
농기계 전문 기업 'TYM(대표이사 김희용·김도훈 / 구, 동양물산기업 / 002900)'은 '2022 프랑스 농업 및 농기계 박람회·농산물 목축 전문작물 전시회(Salon de la Machine Agricole, 이하 SIMA Paris)'에 참가해 독보적 기술력을 공개한다고 최근 밝혔다.

SIMA Paris는 이달 6일부터 10일까지(현지시각) 닷새 동안 프랑스 파리노르빌팽트 컨벤션센터(Parc des expositions de Paris Nord Villepinte)에서 개최되는 국제 농업비즈니스 행사다. TYM은 브랜슨(Branson)과 하나된 이후, 글로벌 통합 브랜드로서 더 큰 성장을 선포하는 자리로 해당 부스를 마련했다. 이번 기회를 계기로 북미를 넘어 유럽까지 글로벌 점유율을 확대하고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각오다.

TYM은 유럽거래선 30개소와 잠재 거래선 등과 함께 전시회에 참석해 통합 브랜드 비전과 제품 라인업을 공유하고, 사업 확대를 논의한다. TYM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는 TYM이 유럽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할 수 있는 제품 라인업을 정비하고, 유럽 각지의 대응 전략을 실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독일과 폴란드의 부품센터를 확대해 유럽 전역의 파트너사와 고객에게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부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체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TYM은 해당 전시장에서 자율주행과 텔레매틱스, 디지털화, 친환경 등 농업 전반에 걸친 최신 트렌드를 조명하고 현지 딜러점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보강한 제품 라인업을 선보인다. 환경 규제가 엄격한 유럽의 탄소배출 기준에 적합한 친환경 엔진을 탑재한 제품을 포함, 강력한 퍼포먼스 위주의 20~130마력대 트랙터를 골고루 구비해 전시한다.

 


특히 자율주행 시스템을 적용한 2023년형 신제품 트랙터 ‘T130’을 공개하고 한층 개선된 안정성, 효율성, 편의성을 홍보한다. T130은 국내외 농기계 업계 최고 수준의 직진 추종성과 위치 정밀도로 수확량 증가에 따른 경제적 이익 상승 효과가 뛰어나 현지에서도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유럽의 스테이지5(Stage V) 배기가스 규제를 만족하는 도츠(Deutz) 엔진을 탑재한 T76 모델을 새롭게 선보인다. T76은 새롭고 진보적인 외관 디자인을 채택했으며, 작업 편의성과 조작성이 한층 개선된 유럽 특화 모델로 유럽 현지 바이어와 고객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편 SIMA Paris는 올해 10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140개국, 1,800여 개 기업, 23만여 명의 바이어와 관람객이 참석하는 글로벌 최대 규모의 농기계 전시회다. 올해에는 최신 농업 기술을 적용한 혁신적 농기계·농기구·파종 제품 컬렉션 등이 공개된다. 또 확장된 콘텐츠 및 향상된 혁신 전시를 통해 전 세계 농업 관련 종사자들이 정보를 공유하는 장이 될 예정이다.

TYM 관계자는 "북미 딜러 평가 1위 브랜드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농기계 리딩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기 위해 이번 전시를 마련했다”며 "고품질·지속가능성 원칙을 바탕으로 현지 고객에게 최적화된 솔루션과 다양한 최신 기술력을 탑재한 제품 라인업을 통해 유럽 시장은 물론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브랜드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식품부 조직개편...차관보 폐지-동물복지강화-3실체계로 바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미래 농정수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기능조정안을 담은농림축산식품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이 12일까지 입법예고 중에 있다. 이번 농식품부 조직 개편은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 식량안보와 농가경영안정체계 구축, 농촌공간 개선 및 동물복지 강화를 추진하고자 하는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를 뒷받침하는 의미가 크다. 조직 개편(입법예고안)의 주요 내용이다. ◇ 농업의 미래성장 산업화 정부 조직은? 정책 실무를 총괄하는 1급(정책실) 별로 유사 기능을 집적하여 정책 성과가 제고될 수 있도록 하고, 핵심 기능이 나타나도록 명칭도 변경한다. 차관보를 농업혁신정책실로 개편하고 스마트농업, 농가 경영안정과 농업의 공익가치 제고, 청년농업인 육성, 대체식품 소재 발굴 등 식품 관련 신산업 육성 기능 등을 분장하여 우리 농업의 혁신을 견인토록 한다는 것. 기후변화, 온실가스 감축 요구 등으로 인한 농축산물 생산여건이 악화되고, 국제공급망 불안도 지속되고 있는 상황 등을 반영하여 식품산업정책실을 식량정책실로 개편하고 농축산물 생산·유통업무를 분장하여 국민에게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식량안보 구축)토록 한다. ◇ 식량안보와 농가경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