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가락시장 '배추' 파렛트 하차거래 '청신호'

-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고랭지배추 파렛트 단위 하차거래 시범사업 차곡차곡
- 고랭지배추 파렛트 하차거래 시범사업 통해 그물커버 사용으로 고랭지에서도 파렛트 적재 효율성과 안전성 등 확인
- 지게차 없이 차상 위 파렛트 적재 가능, 9단 적재 시 적재량 감소도 없어
- 파렛트 단위 하차경매로 이등품 적용없어 출하자 비용 감소 기대, 중도매인 반응도 긍정적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문영표)는 지난 2021년부터 가락시장 193개 품목 중 유일한 차상경매 품목인 배추를 파렛트 단위 하차경매로 전환코자 이해 관계자와 쟁점사항 및 추진 방안에 대해 집중 협의하는 등의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공사는 2022년 하반기 배추 하차경매 시행 추진을 목표로 지난 6월 시장관리운영위원회에 관련 사항을 보고한 결과, 평지가 부족한 고랭지배추의 파렛트 적재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 되었다. 이에 공사는 대안을 마련코자 산지 출하자와 협의를 통해 8월 26일부터 고랭지 배추 파렛트 단위 하차경매 시범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

시범사업은 강원도고랭지배추공동출하연합회(회장 김시갑)와 한국농업유통법인중앙연합회(회장 최병선) 소속 출하자 참여로 5톤 트럭 총 5대 물량을 그물커버를 사용해 파렛트 적재 출하하였으며, 가락시장에서는 파렛트 단위 하차경매가 이뤄졌다.

 


산지 파렛트 작업 결과, 그물커버를 사용하면 지형적 특성과 작업 여건이 까다로운 강원도 안반데기에서도 지게차 없이 차상에서 파렛트당 9단(52망 사이즈 기준 72망, 5톤 1대 기준 1,008망)까지 적재 가능해 기존 방식과 적재량 차이가 없었으며, 서울까지 운송과 가락시장 내 지게차 하역 과정에서도 무너짐 현상 없이 안정적인 배송과 하차가 가능한 것을 확인하였다.

그 동안 일부 출하자로부터 강원도 고랭지는 비탈이 심하고 평지가 부족해 파렛트당 5단 이상 쌓기 어려우며, 하차경매를 하면 차량 1대당 200망 이상 배추 적재량이 줄어 출하자 손해가 클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는데,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이런 우려의 상당 부분이 해소된 것이다.

물론, 산지 작업자가 파렛트 적재가 익숙지 않아 기존 차상 적재보다 작업시간이 30분 정도 더 걸렸지만, 파렛트 적재 숙련 정도에 따라 작업 속도는 빨라질 여지가 있으며, 무엇보다 가락시장 도착 후 15분 만에 하차가 가능하여 화물 차량이 즉시 산지로 돌아갈 수 있다는 점은 가락시장 내 장시간 차량 대기로 인한 물류 및 교통 혼잡도 개선과 산지 원활한 차량 공급 및 운송비 절약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랭지배추 파렛트 단위 경매는 필요한 만큼의 양과 품위를 구매할 수 있고, 차상경매 낙찰 후 발생하는 하역비용도 줄일 수 있어 중도매인의 반응도 좋았다. 특히, 시범사업 참여자는 산지 우수 출하자로 동일 품위의 고랭지배추를 일평균 2~3대 가량 파렛트 적재 물량과 함께 출하했는데, 10kg망당 평균가격을 비교한 결과 하차경매가 1~3천원 더 높은 가격에 낙찰되기도 하였다.

공사 강성수 물류혁신팀장은 “금번 시범사업은 고랭지배추 파렛트 적재 효율성과 안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고, 하차경매로 인해 차상경매 거래관행인 ‘이등품 적용’이 없어지면 고랭지배추 차량 1대당 최소 2~3백만원 가량의 출하자 손실이 줄기 때문에 출하자 비용 부담도 상당 부분 감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번 시범사업은 출하자 측의 요청과 협조 속에 시작되었고, 적정가 응찰 등 중도매인의 호응과 함께 공사와 대아청과가 혹시 모를 출하자 가격 손실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등 산지와 가락시장 이해관계자 모두 협력하여 하차경매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좋은 선례가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향후 공사는 산지 출하자와 보다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하차경매 필요성과 장점 등을 충분히 안내하고, 배추 하차경매 일자를 조속히 확정해 시행할 예정이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