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4만원

-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서울시내 전통시장 14곳과 대형마트 7곳-가락시장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 조사결과 발표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문영표)는 알뜰한 추석 명절 장보기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내 5개 권역생활권 7개구의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시장 가락몰 등 총 22곳을 대상으로 2022년 추석 차례상 구매 비용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공사는 간소화되고 있는 차례상 추세를 반영하여 추석 수요가 많은 36개 주요 성수품목(6~7인 가족 기준)을 조사하여 매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월 22일(화) 서울시 물가조사 모니터단이 용산구 용문시장 등 전통시장 14곳, 이마트 등 대형마트 7곳과 가락시장 가락몰을 직접 방문하여 추석 차례상 주요 성수품의 구매 비용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올해 대형마트 구매비용은 307,430원으로 전년 대비 8.4% 상승하였으며,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243,273원으로 전년 대비 8.5% 상승해,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약 21%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채소류(배추, 무, 대파, 애호박), 나물류(고사리, 도라지)의 가격은 모든 구입처에서 전년에 비해 상승한 반면, 축산물(소고기, 돼지고기), 수산물(오징어, 부세조기)은 전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은 대형마트에 비해 과일류는 평균 15%, 축산물은 28% 가량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반면, 쌀이나 일부 가공품(밀가루, 부침가루 등)은 대형마트가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올해 6~7인 가족 기준 차례상 구매비용은 전통시장 평균 243,273원, 대형마트 평균 307,430원으로 전년 대비 전통시장(224,181원)은 8.5% 상승, 대형마트(283,616원)는 8.4% 상승

- 가격 상승 품목은 채소류(배추, 무, 대파, 애호박), 나물류(고사리, 도라지), 가격 하락 품목은 축산물(소고기, 돼지고기), 수산물(오징어, 부세조기), 쌀
-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1% 저렴했고,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의 구매비용(228,630원)은 대형마트에 비해 26% 저렴

 

  가락시장에 위치해 원가가 저렴한 가락몰의 구매비용은 228,630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6%, 26%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가락몰의 경우 임산물(대추, 밤, 곶감), 채소류 및 기타 가공식품의 가격이 타 구입처에 비해 특히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공사는 추석 성수품 구매패턴 정보 제공을 위해 지난 8월 8일부터 12일까지(5일간) 서울시내 일반 소비자 216명을 대상으로 성수품 구매의향에 대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조사 결과, 구매처별로는 대형마트(49%), 전통시장(26%) 등 오프라인 구매방식에 대한 선호가 높았고, 구매 시기는 추석연휴 2~5일전(43%), 추석시작 즈음(30%), 추석 1주전(17%)로 추석 1주전 무렵부터 성수품을 구매한다는 응답이 90%로 대부분을 차지하였다.


  농수축산물 부류별 구매의향으로는 과일류(93%), 축산물(86%), 채소류(68%), 수산물(52%) 순으로 나타났고, 구매시 고려사항으로는 가격(35%), 신선도(33%), 맛(18%) 순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추석 농수축산물의 가격전망(가락시장 기준)은 정부의 성수품 공급 확대 등 물가안정 정책에 힘입어 대체로 안정세를 기대하고 있으나, 최근 고온 및 집중호우로 인한 채소류 생산량 감소 및 이른 추석의 영향으로 일부 품목은 평년에 비해 강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과일류]
  사과는 예년보다 이른 추석의 영향으로 출하 초기 가격이 다소 높은 편이며 배는 산지 작황이 양호하여 낮은 시세를 유지하고 있다.
  추석 물량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면서 전체적으로 사과, 배 가격이 안정될 것이나, 대과의 비중이 적어 특품과 상․중품간 가격 편차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곶감은 전년 생산량 감소에 따른 재고량 부족으로 평년 대비 가격이 다소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채소류]
  무, 배추는 고랭지 지역 재배 면적 감소, 국지성 호우에 따른 일조량 부족으로 생산량이 감소하여 평년에 비해 가격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애호박은 재배면적 감소 및 최근 폭우 피해로 인해 높은 시세가 이어질 것이며, 대파 역시 고온 및 우천 여파로 생산단수가 감소하여 평년 대비 가격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시금치는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하절기 주산지인 경기 지역의 하우스가 잠김 피해를 입으면서 생산량이 줄어들어 가격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축산물]
  사육마릿수 증가 등으로 추석 성수기 공급 물량이 증가하여 쇠고기는 전년보다 낮은 수준, 돼지고기는 전년과 비슷한 가격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닭고기는 여름철 수요 증가 및 폭염으로 인한 생산성 감소의 영향으로 가격 강세를 보이다가 9월 이후 가격이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 계란 역시 공급량이 충분하여 가격은 약보합세가 유지되고 있다.

  [수산물]
  수산물은 원자재 가격 상승, 어획량 감소의 영향으로 전반적 강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정부의 명태․고등어 비축물량 방출 등 물가안정 대책으로 가격이 점차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

 


  오징어의 경우 연근해산 생산량 및 원양산 반입량이 늘어나면서 전년 대비 가격이 낮게 형성되었다. 참조기의 경우 추석 명절을 앞두고 수입물량 및 재고량이 증가하면서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한국마사회 '영천경마공원' 첫 삽
영천경마공원이 첫 삽을 들어 올렸다. 한국마사회가 총사업비 1,857억원을 투입하여 경북 영천시 금호읍 일대 661천㎡에 조성중인 영천경마공원 1단계 건설공사의 기공식이 지난 9월 30일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인중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경북 영천․청도), 이철우 경북도지사, 최기문 영천시장 등 다수의 내빈들과 50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하여 말(馬)산업특구 영천에 조성되는 경마공원 건설공사를 축하했다. 김홍기 본부장(한국마사회 고객서비스본부)의 건설사업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진행된 행사는 성대한 발파식을 통해 국내 네 번째 경마공원 조성을 위한 건설공사의 시작을 대내외적으로 선포했다. 영천경마공원 1단계 건설공사는 20만평 부지에 8종의 다양한 경주거리 구성과 안전성을 고려한 2면의 경주로, 관람편의 기능과 독창적 디자인을 갖춘 관람대, 기존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자연친화적인 수변공원 등이 조성될 예정이며, 현대엔지니어링(주)이 시공을 맡아 2026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한국 경마 시행 100년이 되는 뜻깊은 해에 영천경마공원 건설공사가 여러 난관을 극복하고 착공을 시작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원동력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