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농업인의 날!···"국민과 함께 농업·농촌 혁신성장"

- 11월 11일 ‘농업인의 날!’...‘흙을 벗 삼아 흙과 살다 흙으로 돌아간다!’는 농사철학 담겨
- 농업·농촌에 대한 새로운 가치 인식과 농업인에 감사한 마음을 담아 내는 기념일

[농업인의 날]

 


2023년 11월 11일, 농업인의 날이 28회차를 맞는다. 농업인의 날은 농업이 국민 경제의 근간임을 인식하고 농업인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하기 위해 제정된 기념일로 매년 11월 11일이다.

11월 11일이 농업인의 날로 택일된 이유는 흙(土)은 농업의 바탕이 되므로 흙(土)를 파자하면 十一이 되어 흙 土자가 두 번 겹치는 11월 11일을 농업인의 날로 지정하였으며, 11월은 쌀농사 추수를 마치는 시기로, 수확의 기쁨을 함께 나누는 축제가 가능한 시기이기도 하다.

또한 ‘흙을 벗 삼아 흙과 살다 흙으로 돌아간다’는 농사 철학이념을 담고 있다.

 


농업인의 날의 유래는 1964년 11월 11일 농사개량구락부 원성군연합회가 주관한 '농민의 날' 행사가 최초 개최된 행사이며, 농촌계몽운동가인 원홍기 선생이 최초 제안하였다.

이후 농민의 날 제정에 관한 캠페인과 대정부 건의가 있었고, 1996년 5월 30일 '농어업인의 날'이 법정 기념일로 공식 제정되었다. '농업인의 날'이란 명칭은 1997년 5월 9일 '농어업인의 날'이 '농업인의 날'로 변경되면서 지금까지 오게 되었다.

 


특히 올해는 기후변화, 폭우 등의 재해로 인한 피해를 입은 농가가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농업인의 노력과 지혜로 잘 극복하여 올해 풍성한 수확의 계절인 맞이한 만큼 11월 11일 농업인의 날을 맞아 그간의 노고를 격려하고, 위로하는 의미있는 더욱 뜻 깊은 해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