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서울우유 새해 사업규모 첫 2조원대 편성...기대감 키워

- 서울우유협동조합 대의원총회 갖고 2023년 새해 사업규모 2조 1,951억원 의결

- 국내 유업계 1위 서울우유, 창립 이래 사업규모 첫 2조원대 편성으로 사업확장 기대
- 2023년 경영목표 “고객과 조합원 그리고 직원이 함께 지속 가능한 100년 서울우유 구현” 선포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이 2023년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서울우유는 지난 22일부터 23일, 양일간 개최된 임시 대의원회를 통해 2023년도 사업계획과 수지예산안을 검토해 사업규모 약 2조 1,951억원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창립 이래 서울우유가 사업규모 2조원을 초과 편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함께 2023년도 경영목표를 ‘고객과 조합원 그리고 직원이 함께 나아가는 지속 가능한 100년 서울우유 구현’으로 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전사적 조직 역량 강화를 통한 압도적인 시장 지배력 확장, 조합원 지원 확대를 통한 협동조합 정체성 확립, ESG 경영을 통한 조합∙목장∙지역사회 동반성장 추진을 실천하기로 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자투리 '농지' 해제...개발 허용키로
정부는 울산에서 국민 참여자 및 전문가 등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 토론회 열세 번째, “대한민국 국가대표 산업 허브 울산”을 가졌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국민의 토지이용 자유를 확대하고 울산을 산업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대표적인 토지규제인 개발제한구역(GB) 및 농지규제에 대한 정부의 개선방향을 보고하고, 국민 참석자들과 관계부처 담당자들이 개선방안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산업수도 울산이 환태평양 중심 산업허브로 거듭나기 위한 제도적 지원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정부는 우선 50년 전 지정된 개발제한구역에 대해, 환경보존기술의 발전수준을 고려하고 지역별 특성과 변화상황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제한구역 규제 혁신 방안”을 발표한다. 지역전략사업의 경우 GB 해제총량에 포함하지 않고, 이와 함께 원칙적으로 개발이 불가능했던 환경평가 1~2등급지의 해제를 허용하여, 지역투자를 촉진하고 지역활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둘째로, 과거부터 유지되어 온 농지이용규제에 대해, 과학적 영농기술 발전에 따른 농업형태 변화를 반영하고 가치가 상실된 농지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청년이 찾는 활력있는 농촌조성 방안”을 발표한다. 농지에 전용절차 없이 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