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손세희 회장 "청년 한돈농가에 전폭적인 인센티브 필요"

- 손 회장 "한돈 중소농 육성에 모두가 관심을 둬야한다"
- "한돈자조금 376억원 짜임새 있게 더욱 효율성을 높여 나갈 것"
- 한돈자조금 경제효과는 1원당 10.5원의 성과...10배 이상 효율

[한/마/디]

손세희 대한한돈협회장/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위원장

 


손세희 대한한돈협회장(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위원장)이 우리 한돈농가와 한돈산업의 부흥을 위해 새로운 바람을 일으켜 보겠노라!며 협회장에 취임한지 벌써 1년이 됐다.

그동안 농민단체장과 축산단체장들은 취임하자마자 그야말로 눈코 뜰새없이 바쁜 일정과 농업문제와 축산문제의 공동연대를 비롯해서 한돈산업의 현안문제를 풀어 가느라 세월가는 줄 모르는 자리임에는 틀림없다.

취임 1년차를 넘긴, 손회장도 마찬가지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회장은 취임식에서부터 약속한 미래 한돈인을 위한 플랫폼 마련, 한돈인 현장소통강화, 한돈정책 제안과 한돈 제도개선에 본격적으로 팔을 걷어 붙이고 있다.

또, 손회장은 농가들의 일방적인 피해를 줄여 나가기 위해 민간중심의 방역체계 추진과 축산환경 이미지 개선에도 성과들을 거두고 있다.

 


특히, 손회장은 농축산 전문지기자들을 만난자리에서 "미래 한돈 후계인력육서믄 몹시도 중요하다. 한돈산업의 중장기 발전을 위해 한돈 중소농 육성에 모두가 관심을 둬야한다."면서 "청년 한돈농가에 대해 전폭적이고 과감한 인센티브 부여가 필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또, 한돈산업 활성화와 소비촉진을 위해 한돈농가와 정부지원금으로 조성되고 있는 한돈자조금 376억원(2023년 제안예산 422억원)에 대해서도 짜임새 있게 더욱 효율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히는 등 손세희 회장의 2년차 활동에도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편, 현재 조성되고 있는 한돈자조금의 경제적 효과는 자조금 1원당 10.5원의 성과로 분석되는 등 숫자로만 보면, 10배 이상의 높은 효율성을 보이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식품부 조직개편...차관보 폐지-동물복지강화-3실체계로 바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미래 농정수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기능조정안을 담은농림축산식품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이 12일까지 입법예고 중에 있다. 이번 농식품부 조직 개편은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 식량안보와 농가경영안정체계 구축, 농촌공간 개선 및 동물복지 강화를 추진하고자 하는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를 뒷받침하는 의미가 크다. 조직 개편(입법예고안)의 주요 내용이다. ◇ 농업의 미래성장 산업화 정부 조직은? 정책 실무를 총괄하는 1급(정책실) 별로 유사 기능을 집적하여 정책 성과가 제고될 수 있도록 하고, 핵심 기능이 나타나도록 명칭도 변경한다. 차관보를 농업혁신정책실로 개편하고 스마트농업, 농가 경영안정과 농업의 공익가치 제고, 청년농업인 육성, 대체식품 소재 발굴 등 식품 관련 신산업 육성 기능 등을 분장하여 우리 농업의 혁신을 견인토록 한다는 것. 기후변화, 온실가스 감축 요구 등으로 인한 농축산물 생산여건이 악화되고, 국제공급망 불안도 지속되고 있는 상황 등을 반영하여 식품산업정책실을 식량정책실로 개편하고 농축산물 생산·유통업무를 분장하여 국민에게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식량안보 구축)토록 한다. ◇ 식량안보와 농가경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