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우유자조금 "하루 3잔 우유마시면 뇌 건강 좋아"

- 미국 캔자스대 연구팀의 연구 결과 ‘하루 3잔 우유마시면 뇌 건강 좋아져’...뇌 건강에 좋은 ‘글루타티온’ 수치 상승
- 강력한 항산화제 ‘글루타티온’...우유 마시면 이 성분 높아져

우유를 3잔씩 매일 꾸준히 마시면 뇌 건강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화제다.
미국 캔자스대 메디컬 센터 연구팀에서 실시한 ‘우유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 분석’에서 도출된 결과다. 이 연구 결과는 식품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프론티어스 인 뉴트리션(Frontiers in Nutrition)’에 게재됐다. 

참가자 6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 사이 60~89세인 사람 중 특별한 지병이 없고, 평균 하루에 우유를 한 잔 미만 마시는 사람을 모집해 진행했다.

연구팀은 임상시험 참가자를 두 집단으로 나누어 한 집단에게는 3달 간 우유를 매일 3잔 씩 마시게 했고, 다른 집단에게는 평소 마시던 양대로 우유를 섭취하게 했다.
3달이 지난 후, 두 집단의 뇌를 측정한 결과는 놀라웠다. 매일 3잔 씩 우유를 마신 참가자들의 뇌에서 ‘글루타티온’ 수치가 이전보다 4.6% 상승한 것이다.

글루타티온은 인체에 필요한 강력한 항산화제로 알려져 있다. 사람의 몸속에 들어있는 성분으로 체내에서 건강에 해로운 활성산소를 없애주는 항산화제 역할을 주로 하며, 많은 종류의 물질들을 대사하거나 인체 생리작용을 조절하는 기능을 한다.
특히 노화와 노화로 인한 질병으로부터 뇌를 보호하는 성분으로 신경세포 보호 효과도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 2015년, 캔자스대 연구팀은 유사한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우유를 하루에 3잔 씩 꾸준히 마시면 뇌가 건강해져 치매를 막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이다. 당시 연구팀은 평균연령이 68세인 60명의 뇌를 검사해 식생활을 조사하였으며, 우유를 많이 마시는 사람의 글루타티온 수치가 우유를 그다지 섭취하지 않은 사람보다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우유가 글루타티온 수치 상승에 어떠한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지 설명하기 어렵지만, 우유에 함유된 아미노산, 글리신, 글루타민산염, 시스테인이 글루타티온 생성에 도움을 주는 성분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연구팀의 데브라 설리번 박사는 “약이 아닌 단순히 음식 섭취하는 것만으로 글루타티온 수치를 올릴 수 있다는 사실은 매우 흥미롭다”고 밝혔으며, 이 연구에 참여한 최인영 박사 역시 “과일과 채소가 뇌 노화방지에 좋다고 알려져 있는데, 유제품도 뇌 건강에 좋다는 사실이 놀랍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