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캠핑족, 한우고기 매력에 흠뻑

전국한우협회 캠핑앤피크닉페어 참가, 방문객 “캠핑엔 한우!” 엄지척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캠핑앤피크닉페어에 참가해 한우고기로 캠핑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본격적인 캠핑시즌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열린 ‘캠핑앤피크닉페어’는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지난달 열렸다. 캠핑족들을 겨냥한 이번 박람회는 텐트, 취사도구, 카라반 등 캠핑용품 트렌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행사다. 전국한우협회는 한우자조금의 재원을 지원받아 박람회에 참여했다.

 

전국한우협회는 행사장에서 등산이나 캠핑 시 가벼운 간식으로 한우육포를, 저녁메뉴로는 한우숯불구이 파티를 추천했다. 또한, 코뚜레 던지기와 한우고기 시식, 경품추첨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특히, 한우고기 시식과 코뚜레 던지기는 행사 첫 날부터 전국한우협회 부스를 둘러 긴 대기행렬을 보이며 방문객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한우고기 시식을 마친 방문객 김성현 씨는(분당·44) “캠핑장에서 저녁엔 꼭 한우타임을 갖겠다”라며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웠다.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은 “워라밸 트렌드와 맞물려 증가하는 캠핑족 만큼  한우고기의 소비저변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 이번 박람회에 참여하게 됐다”며 “캠핑족들이 한우와 함께 맛있는 추억을 쌓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성수 kenews.co.kr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