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4-H국제교환훈련으로 내 안의 잠재력을 깨워라!

미국·핀란드·스위스·대만·태국·필리핀 6개국 12명 파견
4-H국제교환 파견프로그램 참가자 3월 8일까지 모집

젊은 시절의 경험은 인생의 자양분으로 차곡차곡 쌓여 지혜와 통찰력을 가져다준다. 가성비 최고의 국제교류활동을 경험하고 싶은 청년이라면 이 프로그램에 도전할만하다. 왕복항공료보다도 싼 참가비만 내면 최대 두 달 동안 해외에서 홈스테이와 함께 평생 벗으로 남을 멋진 외국 친구를 사귈 기회를 가질 수 있다. 숙박, 식비 등 체재비를 초청국에서 부담해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건 또 하나의 덤이다.

한국4-H본부(회장 고문삼)는 4-H 민간외교를 통해 세계의 4-H인들과 교류할 올해 4-H국제교환훈련(IFYE ; International 4-H Youth Exchange) 파견훈련 참가자를 모집한다.

4-H회원들이 외국의 4-H활동 및 농업과 농촌을 체험하고, 문화교류의 기회를 갖는 IFYE훈련은 올해 6개국에 12명(청소년 10명, 지도자 2명)을 파견한다. 파견 희망자는 오는 3월 8일까지 신청하면 된다(문의 한국4-H본부 전략사업부 02-440-1636~7).

 

청소년은 도전정신이 강한 만 19~29세인 자이면 가능하며 4-H회원이 아니어도 신청가능하다. 지도자는 4-H지도교사, 상근지도자, 자원지도자, 만 30세 이상의 청년4-H회원이면 신청할 수 있다.

 

파견국(기간, 인원)은 미국(6.14~8.28, 청소년 1명) 핀란드(6.25~8.24, 청소년 1명) 스위스(6.19~8.18, 청소년 1명) 대만(7.25~8.7, 청소년 3명, 지도자 1명) 태국(6.27~7.10, 청소년 3명 지도자 1명) 필리핀(7.18~8.7, 청소년 1명) 등 6개국(청소년 10명, 지도자 2명)이다.

이 국제교환 파견프로그램은 참가자가 통역 없이 외국 홈스테이 가정에 머물면서 가족의 일원으로서 현지문화를 몸으로 익히고, 새로운 사람들과의 만남, 농촌체험, 일손 돕기 등을 체험하며 자기 성장을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선발시험은 3월 16일 한국4-H회관에서 필기전형과 면접평가로 진행된다. 최종 합격 선발인원을 대상으로 사전교육이 3월 29~30일 한국4-H회관에서 있으며, 사전교육에 참가하지 않으면 합격이 취소돼 파견훈련에 참가할 수 없다.

 

지난해 4-H국제교환 프로그램으로 스위스를 다녀온 조현빈 회원(전국대학4-H연합회·경희대 경영학과)은 “두 달 동안 스위스에 머무르면서 여러 국가에서 온 사람들을 만나는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었다”며 “열린 마음으로 세상과 소통하는 법을 배운 것 같아 소중하고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4-H운동은 지(Head)·덕(Heart)·노(Hands)·체(Health)의 4-H이념을 바탕으로 미래 인재를 육성하는 대표적인 청소년운동으로, 1947년에 시작돼 70년 넘는 역사를 갖고 있다. 한국4-H본부는 한국4-H활동지원법(법률 제8758호)에 따른 4-H활동주관단체로, 우리나라 4-H운동을 대표하며 4-H회원 육성과 4-H운동 발전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관련태그

#홈스테이  #국제교류  #해외  #4-H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