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한식진흥원, 한식의 우수성 전파

호주에서 한식 조리체험 행사
이탈리아 밀라노, 프랑스 파리에 이어 호주 멜버른에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식진흥원(이사장 선재마율)은 최근 한류와 함께 한식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는 호주 현지에서 한식당 운영의 활성화를 지원하고, 한식에 대한 저변 확산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한식진흥원이 주관하여 11월 5일부터 9일까지 5일간, 멜버른 현지 한식당 홍보를 위해 ‘2018 Korean Restaurant Week in Melbourne’ 행사를 개최한다.

 

멜버른에서 운영 중인 한식당 중 총 14개소 한식당이 신청하여 참가하게 되는 이번 행사의 취지는 해외에서 운영 중인 한식당을 현지인들에게 널리 알림으로써 한식당의 운영 활성화를 지원함에 있으며, 이번 행사를 위해 일부 참가 한식당은 프로모션 한식메뉴를 직접 개발하였으며, 이외 한식당은 전체 또는 일부 한식메뉴에 대한 할인혜택을 행사기간 동안 호주 현지인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11월 2일(금)에는 멜버른 William Angliss Institute에서 음식문화 분야 인플루언서와 주요 언론, 한식을 배우고 싶어 하는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한식 스토리텔링 강연(1부)과 한식조리체험 행사(2부)를 개최했다.

 

1부 한식강연(Hansik Workshop)에서 한식진흥원 선재 마율 이사장은 한국의 전통장류 및 발효음식의 우수성에 대하여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쉽고 재밌게 풀어내어 한식고유의 건강함과 맛에 대한 철학을 호주 현지인들에게 전파했다.

 

2부 한식조리체험행사(Cooking class)에서는 주시드니문화원에서 쿠킹클래스 강사로 활동 중인 Healther Jeong 셰프가 현지인들에게 가정식 한식의 접근성을 높이고자 불고기와 불고기샐러드비빔밥, 김치전과 부추전을 직접 조리하고 시식해볼 수 있는 행사를 가졌다.

 

11월 3일(토)에는 시드니에서 주시드니한국문화원과 공동으로 선재마율 이사장의 한식강연 행사를 개최하여, 호주 현지에서의 한식에 대한 관심과 확산을 이어갔다. 한식진흥원 선재마율 이사장은 “한식은 글로벌 음식문화 트렌드에 부합하는 건강식으로, 세계속에서의 경쟁력도 충분히 높은 만큼, 우수한 장문화와 발효음식을 중심으로 한식의 정통성을 살리면서 해외에서의 한식 저변 확산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간다면 글로벌 식품시장에서의 한식이 가정식으로 보편화 될수 있는 일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하면서, “향후 재외공관 및 유관기관들과 협업을 통해 한식의 해외 확산을 위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활동을 이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은 9월 이탈리아 밀라노와 프랑스 파리 현지에서 상기와 같은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현지 한식당 홍보 지원과 한식의 우수성을 전파한 바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