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한국‐네덜란드’양돈 협력사업 모델농장 오픈

'이레팜' 양돈협력 농장으로 농협과 농정원 자리 잡도록 협력

농협(김병원 회장)은 농림수산식품 교육문화정보원, 네덜란드 와게닝겐 축산경제연구소와 공동으로 한국‐네덜란드 양돈 협력사업 모델농장 오픈식을 10월 30일 농협 안성교육원에서 개최했다.

사업 주관처 및 관계자, 양돈농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네덜란드 양돈산업 현황, 모델농장 이레팜 소개, 네덜란드 기자재(팬콤사) 소개 및 기술지도, 스마트팜 확산 방안 강의 등이 이어져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국내 최초 유전체 선발기술을 적용한 CNPS(협동조합종돈개량네트워크) 사업이 큰 호응을 받았다.

 

한국‐네덜란드 양돈 협력사업은 국내 양돈농가 생산성 향상과 전문인력 육성을 위해, 2017년 3월 협약을 체결(총 4년간, 6개 과제를 수행)하였다. 현재 양돈 선진국 네덜란드의 시설 및 선진기술을 국내에 도입·적용코자 2년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모델농장 이레팜(농장주 이정대)은 경기도 양주에 위치한 신축농장 육성사 550평(1,815㎡), 번식사 858평(2,831㎡) 규모로 축사 구조, 환기시스템, 자동급이시스템 등 네덜란드 설비 및 선진기술을 적용하였고, 국내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김태환 축산경제 대표이사는 “한국‐네덜란드 양돈 협력사업이 관계자 여러분들의 열정과 노고로 소기의 성과를 거두고 있음에 감사드리고, 농협은 국내 양돈농가의 생산성 향상과 양돈산업 발전에 최선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