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통계청, 올해 쌀 생산량 387.5만톤 전망

농식품부, 쌀값 회복 등 지난해와 다른 여건 감안 수급 불안 시 시장안정조치
정부, 안정적 수급관리 위해 시장 예의주시

통계청이 조사한 재배면적, 작황 등을 감안할 때 `18년산 쌀 예상생산량은 전년 보다 2.4% 감소한 387.5만톤으로 전망된다.

생산조정 추진에 따른 재배면적(`17:755천ha→`18:738) 감소, 폭염, 등숙기 강우로 전․평년보다 다소 부진한 작황 등으로 인해 생산량은 감소하였으나, 소비 감소에 따라 생산량은 신곡 수요량(378만톤)을 9만톤 내외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

 

산지쌀값은 10월 5일 기준 48,693원/20kg(194,772원/80kg, 전년 대비29.1%↑, 평년 대비 18.7%↑), 산지 조곡 시세도 6만원/40kg 내외로 지난해(45~50천원/40kg)보다 높은 수준이다.

 산지쌀값은 `18년산 신곡 효과 등의 영향으로 단경기(5~7월) 가격보다 높게 형성되고 있으나, 10월 중하순부터 중만생종(생산량의 약 90%)이 본격적으로 출하됨에 따라 점차 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농식품부는 가격, 수급 등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수급 불안 시 시장안정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