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세계농촌지도포럼’ 한국서 처음 개최

농촌진흥청,22일부터 나흘간 한국·60여 나라 전문가 400명 참가

농업과 농촌이 마주한 과제 해결과 더 나은 미래의 농업·농촌을 만들기위해 국내외 농촌지도 전문가들이 우리나라에 모인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이달 22일부터 25일까지 농촌진흥청 본청과 전라북도 일원에서 ‘2018 세계농촌지도포럼(Global Forum for Rural Advisory Services, 이하 GFRAS) 연차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우리나라의 농촌지도 전문가 200여 명을 비롯해 60개 나라에서 200여 명의 농촌지도 전문가가 참석했다.

 

GFRAS는 해마다 농촌지도 분야의 학자나 정부·민간단체·국제기구의 전문가들이 회원나라에 모여 대륙별 농촌지도의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국제회의다. 현재 6대륙 17개 농촌지도 협의체가 속해 있다.

우리나라는 2010년 11월, 세계농촌지도포럼 본부와의 협약으로 가입했다. GFRAS 개최는 가입 이래 처음이며, 아시아에서는 필리핀(2012)에 이어 두 번째다. 세계 농촌지도 흐름은 물론, 최신 정보와 경험을 공유하는 국제회의 개최로 한국의 농촌지도가 한 단계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울러, 해외 농촌지도 전문가들에게 우리 농촌지도 체계와 우수 사례를 알릴 수 있어 국제 협력에도 더 힘이 실릴 전망이다.

 

이번 연차회의에서는 ‘효과적인 농촌지도 파트너십(동반자 관계) 증진을 통한 도전 과제 해결과 기회 포착’을 주제로 의견을 나눈다.

정책을 입안 또는 연구하거나 사업을 수행하는 이해관계자 간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킬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실현할 세계농촌지도포럼과 각 대륙별 협의체 활성화 방안을 집중 토론한다.

 

이와 함께 해외의 전문가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포럼 기간 중에는 한국의 농업과 농촌, 농촌지도 체계를 자세히 살펴볼 수 있는 주제별 현장 견학도 진행한다. 이들은 △농촌지도체계 △농촌융복합산업 △스마트팜 △청년후계농업인 △농업인 자율조직체의 대표적인 사례를 알아보고, ‘제2회 국제종자박람회’ 현장도 방문했다.

 

특히, 국내 종자산업 활성화와 ‘제2회 국제종자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국제종자박람회 사무국과 2017년 11월 GFRAS 한국 개최 기본 계획 수립 단계부터 종자박람회 개최 일정 조정, 해외관람객도 이해할 수 있는 전시관 조성 등을 미리 협의하여 추진했다.

 

또한, 농촌진흥청은 앞서 이곳에서 농업 연구와 농촌지도 교육을 받은 개발도상국 관계자들이 성과를 공유할 수 있도록 GFRAS 기간에 ‘2018 해외연수생연합체 농촌지도 훈련’도 같이 진행한다.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GFRAS 개최를 계기로 더욱 활발한 농촌지도 분야의 국제 교류를 기대한다. 관계자들과 함께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현재 우리나라의 농촌지도사업을 짚어보고, 방향을 재정립하는 시간도 갖겠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