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학생들에게 급식식자재 납품하는 eaT(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 최근 5년간 1,831개 악덕업체 적발

경대수 의원 “eaT시스템을 이용한 식자재들이 많은 학생들에게 공급되는 만큼 악덕업체들의 불성실 행위를 근절하고 질적 성장에 더욱 주력해야 할 것.”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운영하고 있는 eaT(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 등록업체 중 1,831개 업체가 식품위생 위반, 원산지 위반, 약관 위반 등으로 적발되어 제재조치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eaT(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는 학교가 식재료 공급업체를 선정·계약하기 위한 전자조달시스템으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eaT시스템의 운영 및 공급업체 심사 관리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경대수 의원(충북 증평·진천·음성)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eaT시스템의 악덕업체 불성실행위 적발사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14년 185건 → 2015년 251건 → 2016년 317건 → 2017년 670건 → 2018년 9월 408건으로 5년동안 총 1,831개의 악덕업체를 적발하였으며, 이는 현 eaT시스템 공급업체 수의 20%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수치이다.

 

이를 세부 유형별로 살펴보면, 식품위생 위반 적발 건수는 2014년 65건 → 2017년 158건으로 2.4배 증가하였고 5년간 총 적발 건수는 528건에 달한다. 원산지 위반 건수는 2014년 27건 → 2017년 30건으로 증가추세이며, 5년간 총 129건이 적발되었다.

 

eaT시스템 약관 위반 사례(위장업체, 부정입찰 등)가 2014년 49건 → 2017년 214건으로 4.4배 증가하였으며 5년간 총 650건이 적발되었다. 2018년은 점검업체 433개소 중 50%에 육박하는 216개 업체가 적발되었으며, 부정당업자 적발 건수도 2014년 44건 → 2017년 268건으로 6배가 증가하였으며 5년간 총 524건이 적발되었다.

 

한편, 현재 eaT시스템을 이용하는 학교는 1만439개, 공급업체수는 9,392개이며, 거래액은 2조6,556억원으로 지난 2014년 1조8,439억 대비 44%가 증가하였다. 경대수 의원은 “eaT시스템을 이용한 식재재들이 많은 학생들에게 공급되고 있는 만큼, aT는 책임감을 가지고 악덕업체들의 불성실 행위를 철저히 근절하고 질적 성장에 더욱 주력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