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농우바이오, 최우수 IR 기업으로 선정'

종자산업 이해도 높이는 기업 공로 인정돼

농우바이오가 ‘제16회 머니투데이 IR대상’에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24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본 행사에서 농우바이오는 스몰캡 부분 최우수 IR기업으로 선정돼 시상식에 참석했다.

 

IR이란 Investor Relations의 약자를 뜻하는 말로 한국거래소에 상장된 기업이 투자 관계자들에게 경영성과나 재무상태를 보고하고 기업 운영의 주요사항, 경영전략 등을 보고하는 일련의 활동을 말한다.

 

농우바이오는 2002년 코스닥에 상장되었으며 그동안 투자자들에게 다소 생소할 수 있는 종자산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활동을 높이 평가 받았다.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국내 연구기관에 대한 방문 기회를 적극 제공하고 신제품 생산 과정 등 현장 체험을 통한 업무 프로세스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경영진의 능동적인 투자정보 제공 활동에서 호평을 받았다. 더불어 회사의 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분기별 실적에 관한 자료를 정기적으로 공유하는 적시 IR 기능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본 IR대상 수상기업으로는 국내 우수기업인 우리은행, KB금융그룹, 현대자동차, 삼성전기,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GS건설, 한국콜마, 신라젠 등이 있으며 농우바이오 또한 대한민국 대표 기업으로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시상식에 참석한 농우바이오 최유현 대표는 “투자자들에게 종자산업의 특수성을 고려하여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투자활동을 할 수 있도록 많은 고민을 했다” 며 “앞으로도 IR모범기업의 명예를 높이고 투자자에게 훌륭한 투자가이드로써의 역할을 다함과 동시에 사회적 공익가치를 높이는데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