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청년몰' 10곳 중 4곳 폐점..탁상행정 지적

위성곤 의원, 폐업점포 86%는지원사업 종료 후 6개월 못 버텨
위성곤 의원, 청년상인 안정화 단계까지 사후관리 계속되어야

2016년 중소벤처기업부의 청년몰사업으로 지원받은 점포의 41.2%는 이미 폐업한 것으로 나타나 청년몰사업의 사후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기부가 2016년 청년몰사업에 선정하여 지원한 청년상인점포 274곳 가운데 113곳(41.2%)은 이미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폐업 점포 113곳 가운데 96곳(85%)은 지원사업 종료 후 6개월 이내에 폐업하였고,나머지 17곳도 지원사업 종료 후 1년을 버티지 못하고 폐업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따라 이들 점포는 다른 상인(대체상인)이 입점하여 운영하거나 빈 점포로 방치되는 실정이다.

 

중기부는 전통시장 활력제고 및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2016년부터 전통시장 내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청년상인을 육성하는 청년몰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이에 중기부는 청년상인에게 창업교육, 임차료 및 인테리어 비용, 홍보‧마케팅 지원 등 창업에 필요한 제반사항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 127.5억원, 2017년 142.2억원, 2018년도229억원 등 최근 3년간 49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왔다.

 

하지만 사업 첫해인 2016년에 선정되어 지원받은 점포의 41.2%는 지원사업이 종료된 이후 채 1년을 버티지 못한 것이어서 사후관리에 허점을 드러낸 것이다.

 

위성곤 의원은 “많은 청년몰 점포들이 지원사업 종료 후 1년을 버티지 못하고 폐업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멘토링, 컨설팅 등 청년상인들이 안전화 단계에 접어들 수 있도록 돕는 지속적인 사후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