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한우먹는날... 오는 30일부터 ‘한우반값 숯불구이축제’

전국한우협회, 10월 30일부터 11월 2일까지 서울 '살곶이 체육공원'에서 열려
한우자조금관리위, 매머드 한우 파티장 ‘2천석’ 규모로 준비해 놔 한우고기 소비촉진 기회 기대감 커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와 한우자조금(위원장 민경천)은 오는 10월 30일(화)부터 11월 2일(금)까지 살곶이 체육공원에서 “대한민국이 한우먹는날”을 기념하여 “한우 반값 숯불구이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기간 동안 구이용(등심 1등급 100g 기준 5,500원), 정육(국거리, 불고기 전등급 100g 기준 2,900원)등 반값에 판매한다. 구매한 고기는 그 자리에서 바로 숯불에 구워먹을 수 있도록 2천석 규모의 테이블이 설치되고,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다양한 이벤트와 무대행사가 상시 운영되어 방문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숯불구이축제장에는 마장축산물시장 한우협동조합, (주) 태우그린푸드, 농업회사법인(주) 포천그린그래스, 언양한우직판장․갈비구락부, 의성서부한우회 마늘소 영농조합법인 등 총 5개 업체가 참여한다.

 

올해로 11년차를 맞이하는 “대한민국이 한우먹는날”은 한우농가가 국민․소비자들께 감사를 표하고 소비자들은 5천년 민족한우를 공감한다는 뜻에서 “11월 1일은 대한민국이 한우먹는날”이라는 슬로건에 맞춰 한우 할인판매를 통해 모든 국민이 한우고기를 먹는 날로서 자리매김하는데 그 의미를 두고 있다.

한편 서울지역 뿐 아니라 전국 지역별로 한우할인판매, 한우숯불구이축제, 시식행사가 다채롭게 펼쳐진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