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한·중 약용작물 연구 협력 강화에 힘 모은다

농촌진흥청, 제주서 제4회 한·중 약용작물 국제화 전략 심포지엄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제4회 한·중 약용작물 국제화 전략 심포지엄(학술토론회)’을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제주도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심포지엄은 국제표준화기구(ISO)의 약용작물 국제표준화에 대응하고, 두 나라의 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 협력 체계 강화를 위해 해마다 열린다.

 

심포지엄에는 한국의 농촌진흥청과 한국약용작물학회, 지방자치단체 연구소 관계자들과 중국의 농업과학원 특산연구소, 길림농업대학 등 약용작물 관련 연구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한‧중 약용식물자원을 이용한 기능성 식품, 의약품 및 화장품 산업화 전략’을 주제로 토론한다.

 

올해는 나고야의정서 시행으로 우리나라의 바이오산업체 원료 주요 수입 국가인 중국과 약용식물자원 협력 강화를 위해 논의한다. 이 자리에서는 두 나라의 인삼과 약용작물 전문가들이 10개 주제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1부에서는 △인삼‧약초‧버섯을 기능성 평가 및 식‧의약 소재 개발 전략(농촌진흥청 김금숙 박사), △약용작물 체세포 배 발생을 통한 식물 재생 시스템의 확립(중국농업과학원 뢰수군(Lei Xiujuan) 박사) 등을 발표한다.

 

2부에서는 △약용식물(천연물)을 이용한 화장품 개발 전략(한국콜마 기술연구원 박병준 연구소장), △진세노사이드 Re의 항피로 활성에 미치는 비타민 B 복합체의 영향(중국농업과학원 정배화(Zheng Peihe) 교수) 등을 주제로 발표한다.

 

종합토론에서는 두 나라의 약용작물 연구자들이 산업발전을 위한 연구 협력 강화 방안과 우수 약용작물 국제화 전략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마지막 날에는 약용작물 연구 현장을 방문한다. 제주도농업기술원, 약용작물종자보급센터 내 시험 재배지를 둘러보며 현장에서 협력 방안을 찾고 산업화를 통한 공동 발전 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작물과 장재기 과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한‧중 두 나라의 연구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됨은 물론, 나고야의정서 시행에 대비해 우리 약용작물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