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농협중앙회 및 경제지주 여성 임원 ‘0’명

여직원에게만 좁은 승진길, 유리천장 혁파해야

2018년 8월 기준으로 농협중앙회 및 35개 계열사를 총괄하는 농협경제지주의 집행간부급(상무보 이상)의 여성비율은 0%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에 비해 비정규직 비율은 높아 중앙회의 경우 624명 중 42%인 259명이 비정규직이었으며, 경제지주 역시 517명의 여직원 중 48%인 246명이 비정규직이었다.

 

농협의 금융지주 역시 상황은 비슷한데, 26명의 임원직급 중 농협은행에 단 1명의 부행장보(상무보급)만이 집행간부 보직을 받았으며, 심지어 농협생명과 농협손해보험의 경우에는 M급(부장급)도 없는 상황이다.

 

범농협 그룹과 계열사 중에서도 특히 여성의 비율이 높은 금융관련의 경우 전체 임직원 대비 현황을 대비하여 살펴보면 유리천장의 심각성을 더욱 알 수 있다. 농협은행은 전체 16,306명의 임직원 중 50%인 7,991명이 여성이며, 농협생명과 농협손보 역시 전체 직원 중 각각 38%, 33%가 여성이나 관리 직군으로 올라갈수록 급격한 좁은문으로 바뀌게 된다.

 

4급(과장급) 기준으로 농협은행은 여성비율이 52.4%이나 M급(부장급)은 3.4%이고, 농협생명과 손해보험 역시 4급 중 여성 비중은 36%와 37%이나 M급은 단 1명도 없는 것이 현실이다.

 

더욱이 비정규직 비율을 살펴보면 임원과 관리직에 대한 진출은 고사하고 여직원들의 농협중앙회 비정규직 비율은 41%, 경제지주는 47%에 이르고 있으며, 상대적으로 여성들이 많이 근무하는 금융 계열사 역시 마찬가지로 금융지주는 40%, 은행은 75%, 농협생명은 60%, 농협손보도 50%의 여성 근로자가 비정규이다. 농협은행의 경우 3명중 1명은 비정규직인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만희 의원은 ‘위미노믹스(Womenomics) 시대'라는 표현이 나올 정도로 여성의 역할과 사회적 활동확대가 국가와 경제발전에 핵심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여성 직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농협이 앞장서 주길 강력히 촉구하였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