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농어촌公, 일손이 부족한 농가 찾아 영농 도우미 활동 가져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최규성)는 16일 전남 나주시 공산면 고추 재배 농가를 찾아 ‘영농 도우미’ 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활동에는 공사 임직원 30여명이 참여해 고춧대 뽑기, 영농 폐자재 수거, 주변 환경 정화를 실시하는 등 농번기를 맞아 일손이 부족한 농가를 도왔다.

 

도움을 받은 농업인은 “일손이 모자라 고심하던 차에 한국농어촌공사 직원들이 도움을 주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공사는 영농 도우미 외에도 ‘사랑의 계절김치 나누기’, ‘행복한 진짓상 차려드리기’, ‘농어촌 집 고쳐주기‘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 중이다. 올해 연 인원 12,000여명이 참여, 고령화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에 힘이 되어주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