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 국산마 여왕을 가린다!

3세 암말 최고 ‘스페셜스톤’과 3연패 노리는 ‘인디언스타’의 불꽃 튀는 대결 기대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오는 21일(일) 제6회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GⅢ)’가 열린다. 오후 4시 45분에 출발하는 제9경주로 치러지며, 1400m 단거리 대결이다. 서울과 부경 경주마 모두 출전 가능한 오픈경주로, 3세 이상 국산 암말만 출전할 수 있다.

 

국산 더러브렛 경주마 생산의 큰 역할을 맡고 있는 제주도의 말산업 활성화를 위해 2013년 창설된 경주다. 국산 암말 육성을 위해 기존 3억 5천만 원이던 총상금을 올해 4억 원으로 증액했다. ‘트리플 티아라 시리즈’ 최우수마인 서울의 ‘스페셜스톤’과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GⅢ)’ 3연패를 노리는 ‘인디언스타’ 등 우승 후보 5두를 소개한다.

 

▶[서울] 스페셜스톤(암, 3세, 한국, R71, 강환민 조교사, 승률 50.0%, 복승률 87.5%)

‘코리안오크스(GⅡ)’ 우승, ‘경기도지사배(GⅢ)’ 준우승으로 국산 3세 암말 최강을 뽑는 ‘트리플 티아라 시리즈’ 최우수마가 되었다. 올해 4월부터 3연승을 이어갔지만 지난 9월 ‘경기도지사배(GⅢ)’에서 ‘서울의별’에게 4연승을 저지당했다. 이번 경주로 설욕에 성공할지 기대된다.

 

▶[서울] 서울의별(암, 3세, 한국, R65, 김동철 조교사, 승률 33.3%, 복승률 41.7%)

지난 9월 서울과 부경의 3세 국산 암말들이 맞붙었던 ‘경기도지사배(GⅢ)’ 우승자다. 당시 가장 하위권에서 경주를 전개하다 4코너부터 폭발적인 추입으로 4마신(1마신=약 2.4m)의 큰 차이로 승리해 경마팬을 열광시켰다.

 

▶[부경] 인디언스타(암, 6세, 한국, R104, 문제복 조교사, 승률 39.3%, 복승률 53.6%)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GⅢ)’ 2016년과 2017년 우승자로, 올해 도전으로 3번째 제패를 노린다. 레이팅이 104로 출전마 중 독보적으로 높다. 단거리 적성마로 1400m경주에 9번 출전해 3번 승리했다. 올해 성적은 연이은 하위권으로 다소 부진하다.

 

▶[부경] 아이스마린(암, 4세, 한국, R76, 최기홍 조교사, 승률 40.0%, 복승률 60.0%)

2016년 ‘2세 경매마 특별경주’ 우승으로 데뷔시절부터 관심을 끌었던 경주마다. 2017년 ‘경남신문배’ 우승, 2018년 ‘KNN배(GⅢ)’ 3위를 하며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1400m 경주에는 3번 출전해 2번 우승했다.

 

▶[부경] 선데이(암, 3세, 한국, R60, 김영관 조교사, 승률 80.0%, 복승률 80.0%)

데뷔 후 5번 출전해 4번을 우승했다. 1400m 경주는 처음이며, 대상경주 또한 첫 출전으로 복병마라 할 수 있다. 관리를 맡고 있는 김영관 조교사는 2004년 데뷔 이후 렛츠런파크 부경에서 최우수 조교사상을 10번이나 수상한 실력자로, 특히 국산마 훈련에 강점을 보인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