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어촌상생협력기금... 대기업 외면 현재 378억원 조성에 그쳐

정운천 의원, 바른미래당 농어촌상생협력기금 1,220만원 모금!
2017년부터 매년 1천억씩 10년간 1조원 조성 목표 무색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전북 전주시을)이 발의하여, 바른미래당 당론으로 농어촌상생협력기금 마련을 위해 당내 모든 의원들이 함께 1,111만원 이상을 기부하기로 한 약속을 당당히 지켜냈다. 정운천 의원은 지난 9월 3일, 바른미래당 의원워크숍에 참석하여 계획대비 출연 실적이 부진한 상생기금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며,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전원이 기금 출연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에 김관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모든 의원이 정 의원의 의견에 공감하면서 상생기금 출연을 당론으로 추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정 의원은 상생기금 출연을 당론으로 결정한 직후부터, 바른미래당 모든 의원들을 직접 만나, 농어촌상생협력기금 조성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의원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한 달여 동안 계속된 정운천 의원의 호소로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김관영 원대대표 등이 적극 참여하여 약속했던 1,111만원을 초과해 1,220만원이 모금되었으며, 전액 농어촌 상생기금 운영본부에 전달되었다.

 

농어촌 상생기금 운영본부의 박노섭 본부장은 “정운천 의원과 바른미래당이 적극 나서주셔서 농어촌 상생기금에 대한 관심이 대폭 늘었다.”고 전하면서, “상생기금 마련에 적극 동참해주신 정 의원님과 바른미래당 모든 의원님께 감사드리며, 농어촌주민의 복지 증진,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정운천 의원은 “한미 FTA 시절부터 관세철폐 등으로 기업들은 많은 이익을 보고 있지만, 정작 농어민과 농어촌 지역은 날로 어려워지고 있는 것이 대한민국의 현실”이라며, “계속해서 바른미래당이 앞장서서 농어촌상생협력기금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