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천연기념물 가축 유전자원 영구 보존 ‘착착’

삽살개‧진도개‧제주마 정자 동결… 소중한 자원 후대 전할 터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가축 유전자원의 영구 보존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과 문화재청(청장 정재숙),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원장 정봉훈)은 지난해 맺은 ‘천연기념물 가축 유전자원 관리에 관한 업무 협약’에 따라 ‘삽살개’, ‘진도개’, ‘제주마’의 정자를 동결 보존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보존으로 유전자원 동결을 마친 국가 지정 가축 문화재는 ‘경주개 동경이’를 포함해 모두 4개 품종이다. 최근 나라 안팎에서 자주 발생하는 구제역이나 조류인플루엔자(AI) 같은 악성 가축 질병으로부터 천연기념물을 지키는 일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

살아있는 동물을 영구 보존하는 유일한 방법은 성세포인 정자, 난자, 수정란 같은 유전자원을 영하 196도(℃)의 액체 질소에 보존하는 것이다. 지방자치단체나 비영리법인을 중심으로 살아있는 동물을 보존·관리하고 있지만, 동결 보존 기술을 갖춘 곳이 거의 없어 천연기념물 가축은 사라질 위기에 놓인 처지였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가축은 5종 7계통으로 진도의 진돗개(제53호), 연산 화악리의 오계(제265호), 제주의 제주마(제347호), 경산의 삽살개(제368호), 제주흑돼지(제550호), 경주개 동경이(제540호), 제주흑우(제546호)이다. 농촌진흥청은 앞으로 오계와 제주흑돼지, 제주흑우의 유전자원 보존도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 김성우 농업연구사는 “우리 민족과 오랜 시간 함께 해 온 천연기념물을 안전하게 보존해 후대에 전하고, 우리나라가 유전자원 강국으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