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퓨리나 ‘한돈 사랑의 날’ 행사

퓨리나사료, 양돈장 악취 저감을 주제로 한돈 사랑의 날 행사 제주에서 가져
악취 관련 위기 상황 극복에 초점 맞춰

퓨리나사료(대표 박용순) 17지구(영업이사 곽준호)는 제주 라온프라이빗타운에서 ‘2018 제주 퓨리나 한돈 사랑의 날’ 행사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제주도 악취 저감을 주제로 전문적 이론과 퓨리나 현장 경험 사례를 담아 악취 관련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우리 축산의 위기 요인 중 하나인 악취 문제가 제주 지역에서는 최근 숨골 사태 이후 농가들이 더 큰 관심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회의에 관심이 더 쏟아졌다.

 

김승훈 퓨리나 특판 부장은 제주 악취 현황과 문제점, 관련법 소개를 통해 중요성에 대해 다 함께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악취 관리 지역 지정 과정에서 진행된 복합 악취 분석 관련 실제 영상 소개를 통해 참석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어서 충남대 안희권 교수님이 ‘축산 악취 발생 및 저감’을 주제로 축산 악취에 대한 이론 소개, 정부 정책, 저감 방안, 직접 충남대에서 진행한 실험 데이터를 소개하였다. 이번 7월 퓨리나팀들과 실시한 조사 결과도 분석해 유형별 적용 가능 기술을 소개했다.

 

실제 농장별 사례가 이동엽 퓨리나 특판 부장 발표로 이어졌다. 농장별 악취 방지 시설을 내부 저감 방안, 외부 확산 방지 방안, 악취발생 구역 핵심 방안으로 구분하여 상황별 현장 경험을 담아 전달하였다. 마지막으로, 김대민 퓨리나 양돈판매부장은 농장 현장에 최적화된 현장 맞춤형 개선 방안을 함께 찾고, 데이터화하여 양돈장들이 악취 문제를 해결하는데 함께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퓨리나사료는 지속가능한 양돈 사업을 위해 악취 저감이 단편적인 해결이 아닌 각 농장에 적합화된 방안으로 모색하고 관리하도록 계속 함께 노력해갈 계획이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