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국내산 조사료 생산확대로 사료 자급률 개선

사료용 총체벼 생산 시연회 계기 조사료 재배 확대 의지 다짐

농림축산식품부(이개호 장관)는 국내산 조사료 자급율을 ‘17년 기준 82%에서 ‘20년 85%까지 높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매년 종자구입비, 사일리지 제조비, 기계장비구입비, 전문단지 구축 및 유통센터 건립, TMR공장 등 연간 970억원을 지원해 왔으며, 앞으로 국내산 조사료 생산확대를 위한 제도적 지원도 병행할 계획을 밝혔다.

우선, 간척지‧겨울철 유휴지를 활용한 동‧하계작물 재배면적을 ‘18년 24만ha에서 ‘20년 27만ha로 확대하고, 조사료의 품질검사 및 등급제를 하계작물까지 확대 적용하는 등 국내산 조사료의 품질개선 도모할 것이며, 농업재해보험법상 재해보험목적물에 사료작물을 포함하는 방안 등도 함께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국내산 조사료 생산‧유통‧소비는 1석 3조의 효과가 있다. ‘17년도 조사료 수입량은 1,038천 톤으로 수입대체효과가 있고, 벼 재배농지의 사료용 총체벼 재배는 쌀 생산 과잉 해소를 통한 수급안정 효과를 기할 수 있다. 또한 가축분뇨를 활용하여 조사료를 재배하고 수확한 조사료를 가축사료로 사용하는 경축순환 농업을 실현할 수 있다.

이에, 농식품부는 9월 19일(수)에 충남 당진시 송산면 석문·송산 간척지에서 축산인 400여 명이 모여 ‘2018년 사료용 총체벼 생산 시연회’를 열어 국내산 조사료 전국 확산 의지를 다짐했다. 당진낙농축협은 국내산 사료용 총체벼의 생산에서 가공·유통 및 가축분뇨의 퇴비화에 성공한 사례로서, 앞으로 총체벼의 생산확대를 통한 국내조사료 생산기반 확대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현장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농식품부는 당진낙농축협의 ‘조사료 전문단지, 섬유질 배합사료 공장, 가축분뇨자원화 시설의 동시 구축을 통해 조사료 생산‧가공 및 자원순환형 기반’을 갖춘 성공 요인을 분석하여 지자체 등이 벤치마킹 할 수 있도록 홍보·확산할 계획이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