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농협 · 무주군 · (사)한국새농민중앙회가 힘을 모아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에 나서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는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확산하고 쾌적하고 살기 좋은 마을환경을 조성하며 농촌의 다양한 가치창출에 기여하기 위하여 무주군·한국새농민중앙회와 협력하여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행사를 18일 전북 무주군 명천마을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허식 농협중앙회 부회장, 황인홍 무주군수, 이성희 (사)한국새농민중앙회 회장 및 회원, 강동규 한국환경공단 전북지사장 및 회원, 농협 임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취약계층 고령농가에 대한 도배·장판·도색 등 농촌 주거환경 개선이 지원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을 만들기 위하여 마을꽃밭(약 27M)이 조성 되었으며 마을환경 정화활동도 진행되었다.

 

이번 행사는 농업인 단체인 (사)한국새농민중앙회가 중심이 되어  농업인의자발적 마을 가꾸기 추진모델을 구축하고 지자체와 농협간 마을 가꾸기 협력사업을 위해 마련되었다.

(사)한국새농민회중앙회 이성희 회장은 “농협과 함께 쾌적한 농촌환경 조성에 기여하게 된 것을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  앞으로 새농민중앙회는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에 위해 적극 동참 하겠다” 고 말했다.

 

농협중앙회 허식 부회장은“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를 통하여 ‘환경 및 경관’이라는 공익적 가치를 창출하여, 농촌이 농업인에게는 깨끗한 정주공간과 생산공간, 도시민에게는 쾌적한 휴식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도시농업박람회서 ‘도시농업 미래관’ 눈길
우리나라 도시 농업의 현재와 미래를 가늠하고 국민과 공유할 수 있는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3일부터 16일까지 경기도 화성시 동탄 신도시 일원에서 열리는 ‘제7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에서 ‘도시농업 미래관’을 운영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 산림청, 경기도, 화성시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는 2012년 서울시청 광장에서 처음 열린 이래 해마다 장소를 달리하며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각종 전시를 통해 우리나라 도시농업의 현황을 짚어보고, 토론과 선진 사례 분석을 바탕으로 발전 방향을 찾아본다. ‘도시농업 미래관’은 ‘기술 혁신으로 미래를 창조하는 농촌진흥청’을 주제로 운영한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다양한 도시농업 연구 성과를 전시하면서 우리나라 도시농업의 현재를 소개하고 미래 방향을 제시한다. 식물을 이용한 생활공간 개선과 녹화 기술로 ‘바이오월’과 ‘식물매트’를 전시하고, ‘스마트 그린 오피스’를 적용한 미세먼지 없는 건물도 구현한다. 치유정원에서는 오감을 통한 식물체험으로 스트레스 해소와 치유 효과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가상 농업체험 ‘키네틱 식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