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검역본부, 수의분야 실험기술 전수로 국제적 선도 역할

“제6차 OIE 표준실험실 동물질병진단 워크숍”개최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9월 5일부터 15일까지 11일간, 몽골,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자흐스탄의 동물질병진단 관계자 12명을 초청하여 동물질병진단에 대한 교육을 실시했다. 2012년부터 6년째 OIE 표준실험실을 주축으로 동물질병진단 워크숍을 개최해 온 검역본부는 ‘OIE 회원국에 대한 진단 방법 등 교육훈련 제공’ 이라는 OIE 표준실험실의 주요 임무 수행 외에도 매회 참가국의 주요 질병과 관심주제를 반영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큰 호평을 받아왔다.

 

특히, 금년에는 참가국의 주요 동물사육현황을 고려하여 브루셀라병 등 소․ 돼지 질병과 뉴캣슬병 등 가금질병의 2개 그룹으로 나누어 교육함으로써 국가별 수요까지 반영한 전문적인 동물질병진단 기술을 습득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였다.

 

이번 워크숍을 통해 참가자들은 꿀벌질병진단법 개발현황과 빠른 차단방역의 기초가 되는 동물질병방역시스템(KAHIS)에 대한 소개, 연구시설 전문건설업체 및 동물질병 진단키트 생산업체의 견학을 통해, 우리의 빠르고 정확한 동물질병진단과 방역을 위해 갖추고 있는 종합적인 인프라를 체험하였다.

 

또한 최근 아시아에서 최초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한 관심을 반영, 검역본부의 신속진단법과 검역품 검사에 대한 소개시간을 가져 참가자들은 큰 만족을 표했으며 OIE 표준실험실 전문가들과 심도있는 토의를 할 수 있었던 점을 맞춤교육의 장점으로 꼽았다.

 

검역본부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이 우리나라 수의과학기술의 국제적 영향력과 OIE 표준실험실의 국제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였으며, 앞으로도 관련 국제기구와의 협력 증진 및 OIE 아시아 회원국에 대한 지원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수의과학기술분야의 국제적 선도적 역할을 다하여 국민에게 사랑받는 세계적인 검역본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