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농협경제지주, 특별방역 체제 시동 건다

농협(회장 김병원) 축산경제는 구제역·AI와 아프리카 돼지열병 등 주요 가축전염병을 예방하고, 차단방역 역량을 강화하고자 지난 14일 충남 보령축협 가축경매시장에서‘농협 특별방역활동 결의 및 소독 시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시연회에는 농협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를 비롯하여 조소행 충남 지역본부장, 정문영 천안축협 조합장 등 대전·충남지역 조합장 15명과 축협 방역요원 등 60여명이 참석하였고 결의문을 통해 예찰 및 소독활동 강화, 구제역백신 수급철저, 농협 축산사업장에 대한 철저한 차단방역 및 소독실시 등을 통한 청정축산 구현 의지를 다졌다.

 

한편, 농협은 전국에 걸친 조직과 인력을 활용하여 가축방역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방역에 취약한 소규모 농가에 소독지원을 해 주는 축협공동방제단을 기존 450개반에서‘17년말 90개반을 증편하여 소독지원 대상과 빈도를 대폭 확대, 연간 약 160만회의 소독지원을 하고 있다.

 

그리고 전국 103개 동물병원과 축협을 통해 전업규모 농가를 대상으로 올해에는 2,200만두분의 구제역백신을 공급할 예정이며 전국 권역별로 22개 방역용품 비축기지를 설치 운영하여 유사시 방역용품 소요 급증에 대비하고 있다. 또한 6,200명의 농협 자체 방역 인력풀을 지정, 방역활동에 지원 가능토록 준비하고 있고, 조합원 및 비조합원을 대상으로 방역교육과 홍보활동을 활발히 실시하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도시농업박람회서 ‘도시농업 미래관’ 눈길
우리나라 도시 농업의 현재와 미래를 가늠하고 국민과 공유할 수 있는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3일부터 16일까지 경기도 화성시 동탄 신도시 일원에서 열리는 ‘제7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에서 ‘도시농업 미래관’을 운영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 산림청, 경기도, 화성시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는 2012년 서울시청 광장에서 처음 열린 이래 해마다 장소를 달리하며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각종 전시를 통해 우리나라 도시농업의 현황을 짚어보고, 토론과 선진 사례 분석을 바탕으로 발전 방향을 찾아본다. ‘도시농업 미래관’은 ‘기술 혁신으로 미래를 창조하는 농촌진흥청’을 주제로 운영한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다양한 도시농업 연구 성과를 전시하면서 우리나라 도시농업의 현재를 소개하고 미래 방향을 제시한다. 식물을 이용한 생활공간 개선과 녹화 기술로 ‘바이오월’과 ‘식물매트’를 전시하고, ‘스마트 그린 오피스’를 적용한 미세먼지 없는 건물도 구현한다. 치유정원에서는 오감을 통한 식물체험으로 스트레스 해소와 치유 효과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가상 농업체험 ‘키네틱 식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