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국내산 대표브랜드 축산물 20% 할인판매

김태환 농협 축산대표 "추석명절 농협 직거래장터 이용하세요!"

2018년 추석명절이 다가오는 9월이 시작되면서 농·축협이 참여하는 축산물 직거래장터가 서울 곳곳에서 개최되는 등 명절연휴에 대한 들뜬 분위기가 어느 해보다 일찍부터 시작되고 있다.

농·축협이 참여하는 축산물 직거래장터는 산지에서 정성들여 생산한 안전하고 위생적인 축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명절을 준비하는 소비자들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도 덜고자 지역별 대표 브랜드 축산물을 10∼2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더욱이 축산물 위생관리법에서 정하는 기준에 맞도록 특수 제작된 축산물 이동판매차량 88대를 이용하여 품질과 위생·안전이 보증된 국내산 축산물을 취급하니 소비자는 믿고 먹을 수 있는 축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강남구청(18), 서울시청광장(9.15∼9.18), 정부서울청사(9.12∼9.14), 과천경마공원(매주 수·목) 등에서 개최되는 추석맞이 직거래 장터에서는 한 장소에서 전국 대표 농·축산물을 비교하면서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멀리 떨어져 있는 고향의 맛을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는 로컬푸드 마켓의 장점과 함께 장터 특유의 정과 추억거리가 있는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도 마련될 예정이어서 아이들과 함께 한다면 교육적으로 유익한 시간을 마련해 볼 수 있다.

 

‘17년 기준으로 농·축협에서 운영하는 축산물 이동판매차량은 전국 각지 행사장과 아파트, 공공기관 등에서 총 4,800회 축산물 직거래장터에 참여하였으며 139억원의 매출을 시현하였다. 이를 통해 소비자가 중간 유통거품을 제거한 합리적인 가격에 축산물을 구매하였고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했다.

 

농협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는 “민족 고유의 대명절인 추석을 맞이하여 다양한 직거래장터를 개최함으로써 최고 품질의 안전한 축산물을 저렴하게 공급하고, 물가안정에도 이바지함으로써 전 국민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도시농업박람회서 ‘도시농업 미래관’ 눈길
우리나라 도시 농업의 현재와 미래를 가늠하고 국민과 공유할 수 있는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3일부터 16일까지 경기도 화성시 동탄 신도시 일원에서 열리는 ‘제7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에서 ‘도시농업 미래관’을 운영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 산림청, 경기도, 화성시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는 2012년 서울시청 광장에서 처음 열린 이래 해마다 장소를 달리하며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각종 전시를 통해 우리나라 도시농업의 현황을 짚어보고, 토론과 선진 사례 분석을 바탕으로 발전 방향을 찾아본다. ‘도시농업 미래관’은 ‘기술 혁신으로 미래를 창조하는 농촌진흥청’을 주제로 운영한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다양한 도시농업 연구 성과를 전시하면서 우리나라 도시농업의 현재를 소개하고 미래 방향을 제시한다. 식물을 이용한 생활공간 개선과 녹화 기술로 ‘바이오월’과 ‘식물매트’를 전시하고, ‘스마트 그린 오피스’를 적용한 미세먼지 없는 건물도 구현한다. 치유정원에서는 오감을 통한 식물체험으로 스트레스 해소와 치유 효과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가상 농업체험 ‘키네틱 식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