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 신속대응

농림축산검역본부, ASF 긴급대응 시·도 가축방역기관 진단교육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중국에서 8월 3일 발생이후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국내 유입시 조기진단 체계 구축을 위하여 전국 시·도 가축방역기관을 대상으로 9월11일∼13일 (3일간) 진단기술 교육을 실시했다. 국내에서 발생한 적이 없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국내 유입 시 신속·정확한 진단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진단의 표준화 및 전문가 양성 등 국내 조기진단 체계 구축이 시급한 상황이다.

검역본부는 2017년 4월 아프리카돼지열병 유럽연합 표준실험실(ASF EU-RL)인 스페인 동물위생연구소(CISA-INIA)에 진단요원을 파견하여 진단 기술을 연수한 바 있으며, 2017년부터 매년 유럽연합 회원국을 대상으로 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진단 숙련도 평가에도 참여한 결과 검역본부의 진단 숙련도는 적합한 것으로 평가 되었다. 이번 교육에서는 질병의 특성, 전파요인, 발생현황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전반에 대한 설명과 진단 관련 이론 교육, 항원 및 항체 검사법에 대한 실습, 그리고 진단검사 결과에 대한 판독 및 토의 순으로 진행되었다.

 

검역본부관계자는 이번 교육을 통해 시·도 방역기관의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한 조기진단 체계가 구축됨으로써 자체 상시예찰 및 모니터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한 진단기술 전수 및 진단 표준화를 위한 교육 실시 등 국내 진단 인프라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