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전망대

GS&J 쌀 가격동향 ‘상승세’ 분석자료 발표

민간 연구소, 산지 쌀값 13개월째 상승세 지속될 것 예측

민간연구소인 GS&J가 31일 발표한 쌀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7월 25일자 산지 쌀값은 80kg당 17만 7,052원으로 10일전 가격 대비 0.3%(548원) 상승하여 13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것. 산지 쌀값의 10일전 대비 상승률이 1∼3월 평균 1.0%로 높게 유지되다가 정부가 작년산 산물벼 8만 3,600톤을 RPC에 인도하고 밥쌀용 수입쌀도 방출하면서 쌀값 상승률이 4월과 5월에는 각각 0.3%, 0.2%로 낮아졌다.

 

6월 쌀값 상승률이 0.3%로 다시 높아지자 정부는 6월 26일 10만 톤을 공매하였으나 7월 5일에는 0.5%로 높아졌으며, 15일과 25일에도 각각 0.4%, 0.3% 상승하여 강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상승률은 낮아지고 있다.

산지 쌀값은 작년 6월 15일에 12만 6,640원/80kg까지 떨어진 뒤 상승세로 전환되어 현재까지 13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7월 25일자 산지 쌀값은 평년 가격 15만 6,715원/80kg 대비 13.0%(2만 337원) 높은 수준이다. 평년 동일자 대비 금년 쌀값은 1월에는 1.2% 낮았으나, 2월 5일에 상승세로 전환된 후 4월 평균 8.6%, 7월 평균 12.5%로 높아졌다.  

7월 25일자 산지 쌀값은 작년 같은 일자 가격 12만 8,500원/80kg 대비 37.8%(4만 8,552원) 높은 수준이다.

 

작년 동일자 대비 금년 쌀값 상승률은 1월 평균 22.7%에서 4월 평균 34.4%, 7월 평균 38.3%로 높아졌다.

7월 25일자 산지 쌀값은 작년 수확기 가격(10∼12월 평균가격) 15만 3,213원/80kg보다 15.6%(2만 3,839원) 높은 수준이다.

작년 수확기 가격(10∼12월 평균가격) 대비 금년 쌀값 상승률은 1월 평균 3.6%에서 4월 평균 12.1%, 7월 평균 15.2%로 높아졌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 체험학습박람회, 8월 16일 코엑스에서 오픈
오는 8월 16일(목)부터 18일(토)까지 서울 코엑스(COEX) A홀 에서 ‘제17회 귀농귀촌 체험학습 박람회 2018’이 개최된다. 이번 박람회는 귀농귀촌을 꿈꾸는 도시민에게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종합적인 정보와 컨설팅을 제공하고, 수도권 대도시 인구 과밀화 현상 해소 및 경제적 손실에 대한 대안제시와 농촌경제의 활성화를 도모한다. 더불어 예비 귀농인 뿐만 아니라, 삭막한 도시를 탈피해 자연 속에서의 체험, 여가를 원하는 도시민 가족들을 위해 다양한 자연체험 정보제공 및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전통테마 마을, 전원마을, 체험학교, 교육농장, 녹색농촌마을, 생태마을을 직접 체험하거나 펜션, 휴양림, 수목원 등 농어촌 휴양 정보도 제공한다. 박람회의 주최인 한국체험학습교육협회에서는 가죽공예, 컵받침 만들기 등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한, 전시장 내 세미나실에서는 귀농귀촌 수익형 전원주택, 전원마을 만들기 등의 주제로 3일간 세미나도 진행 할 예정이다. 또한, △함양군농업기술센터 △영월군청 △해남군청 △무주군귀농귀촌협의회 △정읍시청 △김제시농업기술센터 △전라북도귀농귀촌지원센터 △광양시청 △괴산군청 △장흥군청 △보성영천리자율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