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귀촌

정운천 의원 “청년몰 전시행정” 질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정운천 의원 “서울 18개 점포중 15곳 폐업” 지적

정운천 의원 청년몰 전시행정질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정운천 의원 서울 18개 점포중 15곳 폐업지적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바른정당 간사인 정운천 의원은 1026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전시행정으로 실효성을 거두지 못 하고 있는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을 지적했다.

중소벤처기업부(전 중소기업청)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전통시장 활성화와 청년일자리 보급을 위해 청년몰 조성 및 청년상인 육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통시장 내에 문화쇼핑놀이 등 복합개념의 청년상인몰을 조성하기 위한 청년몰 사업은 현재까지 약 250억원의 예산이 책정됐으며전통시장 내 빈 점포에 청년상인이 입주하도록 지원하는 청년상인 창업지원 사업은 점포당 1년간 최대2,500만원씩 약 156억원의 예산을 갖춘 사업이다.

 

정운천 의원실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현재까지 청년상인 창업지원은 전국 218곳의 점포에서 이루어졌다이중 서울의 경우 총 18개의 점포에 지원됐고, 16개의 점포는 정상영업중이며 2곳만이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그러나실제로 정운천 의원실에서 확인한 결과는 소진공에서 제출한 자료와 달랐다.

 

정운천 의원실에 따르면인파가 몰리는 토요일 오후 직접 시장*을 찾아 확인한 결과서울의 총 18곳의 점포중 15 83%가 폐업 또는 문이 닫혀있는 상태로 확인됐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