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온라인 대한민국 식품대전 ‘성료’

aT, 올해 KFS의 중요 키워드는 “청년! 푸드테크! 미래식품!”

URL복사

중소식품기업들의 국내외 판로개척 기회를 제공하고, 최신 식품 트렌드를 공유할 수 있는 ‘2020 대한민국식품대전(이하 KFS)'이 지난 30일 성황리에 끝났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가 매년 개최하고 있는 KFS는 올해로 12회차를 맞이하였으며, ‘식품과 미래를 잇다’라는 슬로건 아래 전면 온택트로 개최한 첫 박람회였다.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160여 개 중소식품기업과들 21개의 유관기관·단체가 대거 참여하였고, 총 방문자 수 약 40만명, 페이지뷰 수 약 100만 뷰를 기록하여 식품산업의 미래 제시와 온라인마케팅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온라인 기업관에서는 청년스타트업과 푸드테크, 홈쿡(간편식품), 친환경식품, 면역력 강화식품, 고령친화식품과 영유아푸드, 디저트와 음료 등 총 6개 테마로 구성운영되었다. 모든 참가기업들의 제품 홍보영상은 사전제작되어 행사기간 내내 충분한 정보전달과 이해를 돕는데 주력했다.

 

비즈니스 세션은 홈페이지 내 사전 온라인매칭시스템을 도입하여 바이어와 투자자 간 1:1 상담기회를 제공하여 231억원의 상담실적을 기록하였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펀딩 투자상담회는 모의펀딩에서 45개 식품기업의 투자유치를 이끌어냈다.

 

또한 우체국쇼핑몰, 오아시스마켓, 쿠팡 등 주요 온라인 유통채널 5개소의 판촉기획전과 네이버 연계 라이브커머스를 통한 청년스타트업 제품소개는 총 20,842회의 실시간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 밖에도 학술트렌드 세션에서는 코로나19 이후 식품산업 신 트렌드와 식품기업의 마케팅전략, 청년스타트업 멘토링 등이 영상으로 소개되었다.  

 

 

aT 윤영배 농식품거래소 본부장은 “이번 온택트 KFS는 식품산업의 비젼과 디지털시대의 변화에 따른 미래 식품트렌드를 집중 조명하는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온라인 식품시장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해 우리 식품산업의 경쟁력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2020 대한민국 식품대전(KFS) 콘텐츠는 온라인 KFS 홈페이지를 통해 11월 30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