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신북방지역 농식품 수출확대 나서

aT, 부산에서 신북방 농식품 수출전략 포럼 업계 간담회 열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는 지난 25일에 KTX 부산역사 회의실에서 부산, 울산, 경남지역 농식품 수출기업 18개 업체를 초청하여 신북방지역 수출확대를 위한 업계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농림축산식품부와 aT가 지난 5월 23일 1차 회의를 시작으로 우리 농식품의 신북방 지역으로 수출시장 확대전략 수립을 위해 운영중인 ‘신북방 농식품 수출전략 포럼’의 3차 회의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업계 관계자들의 신북방지역 진출전략 및 성공사례 발표를 시작으로 참석업체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토론을 통해 신북방 수출 확대방안을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부산은 시베리아횡단열차의 시작점인 블라디보스톡과 정기항로를 운행하고 있는 지역인 만큼, 신북방 진출의 관문으로써 농식품 수출에 전략적인 의미가 있다.

 

특히나 이번 회의에서는 러시아, 몽골 등 신북방 지역에서 도시락면의 성공에 힘입어 다양한 가공식품을 수출하고 있는 ㈜팔도의 시장진입 노하우와  러시아 사할린 지역으로 딸기, 사과, 수박 등 신선 농산물을 수출중인 프로비즈트레이딩의 틈새시장 공략 비법도 공유되었다.

 

업계 의견청취 결과, 신북방 지역으로 우리 농식품을 수출하는데 가장 큰 어려움은 타 지역에 비해 과도한 물류비용 부담이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현지 공동물류센터 운영, 항공운송에 대한 물류비용 지원 등이 제시되었고, 특히 신선농산물의 수출을 확대하기 위하여 현지에 한국산 신선농산물 전문 판매장인 K-Fresh Zone의 설치와 한국식품에 대한 낮은 인지도를 극복하기 위한 적극적인 홍보 마케팅의 필요성을 요청하기도 하였다.

 

aT 양인규 해외사업처장은 “이번에 제시된 다양한 업계 의견은 8월 말까지 운영되는 ‘신북방 농식품 수출전략 포럼’의 전략수립을 위한 소중한 제안으로서 신북방지역 농식품 수출확대 지원정책에 반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