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농촌진흥청, ‘농산물 새 품종’ 시장성 검증

유통 전문가 평가 통해 29품종 안정적 시장 정착 도울 터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6월 11일 목이버섯 품종 평가를 시작으로 12월까지 새로 육성한 농산물 29품종의 시장 평가회를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연다.

평가회는 새로 개발한 농산물의 안정적인 시장 정착을 돕고자 마련했다.

가락동 등 도매시장 유통전문가가 참여해 농산물의 외관(겉모양), 맛, 당도 등 내·외부 품질을 평가하고, 농산물 개발자와 함께 상품화 방향 등을 논의한다.

 

올해 평가하는 품종은 버섯 6품종, 사과 6품종, 포도 3품종, 딸기 3품종 등 총 12품목 29품종이다.

2018년 농가에 보급한 청포도 ‘샤이니스타’는 씨가 없고 껍질째 먹을 수 있어 수입 포도와 비교해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대과형(크기가 큼)의 딸기 ‘알타킹’은 경도(단단함)가 우수하고 저장성이 뛰어난 품종으로 경매사들에게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3년간 농촌진흥청과 도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사과, 배, 포도, 딸기 등 42품목 118품종의 시장성을 평가했다. 여름 사과 ‘썸머킹’은 과즙과 당도가 우수하다는 평가와 함께 체계적인 공동 출하로 기존 여름 사과 ‘쓰가루(아오리)’를 대체할 만큼 좋은 가격을 받고 있다. 2017년에는 66톤, 2018년에는 291.8톤 전량을 판매했다.

 

당도가 높은 녹색 배 ‘그린시스’는 시장 평가 후 젊은 여성층을 공략해 시장 평균가 대비 66% 이상 높은 가격을 받았다.

유통 전문가들은 과일의 경우, 당도‧경도가 좋으면서도 변화하는 소비 경향에 맞춰 작거나 중간 크기의 먹기 편한 품종이 개발돼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기술지원과 박동구 과장은 “농업의 특성상 신품종 개발에 오랜 시간이 걸려 시장 평가가 바로 품종 개발로 이어지지는 못하지만, 지속적인 평가를 통해 소비자가 원하는 품종을 육성하고 이른 시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