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검역본부, AI 분야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

조류인플루엔자 분야별 협의체를 통해 R&D 신규사업 발굴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AI 분야 전문가간 네트워크 구축 및 현장과의 소통 기반 강화를 위하여2019년 조류인플루엔자 분야별 협의체 회의를 지난 5월 30일 검역본부에서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2017년 8월 조류인플루엔자연구진단과 신설 이후 두 번째로 개최된 이날 협의회에는 학계, 산업계 및 정부의 관련 전문가 20여명이 참석하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조류인플루엔자와 관련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향후 연구개발 방향 및 신규사업 발굴에 대하여 열띤 토의가 진행되었다.

 

특히, AI 진단기관 표준화를 위한 정도관리 내실화, 백신 효능 평가 및 야생조류 유래 저병원성 AI 바이러스의 병원성 연구 필요 등 다양한 의견이 개진되었고, 이와 함께 저병원성 H9N2형 AI 대응 전략에 대한 방향성 확보가 필요하다는 현장의 목소리도 있었다.

또한, 검역본부에서 제안한 “야생조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감염 실태 조사”, “면역원성 및 방어능이 우수한 신규 H9N2 백신주 개발” 등 2020년 신규과제에 대한 심층 검토와 함께 세부 추진 방향을 논의하였다.

 

검역본부 관계자(조류인플루엔자연구진단과장 이명헌)는 이번 회의를 계기로 산·학·관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고 소통을 확대할 계획이며,앞으로도 AI 연구와 진단 분야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 하는 국가표준실험실로서 고병원성 AI에 의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