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농협양곡-엠플러스에프엔씨, 양곡판매 협력 MOU 체결

국내산 쌀 판로확대를 통한 상생과 동반성장 도모

농협(회장 김병원) 양곡은 지난 30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본사에서 엠플러스에프엔씨와 양곡판매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농협양곡 강석현 대표이사와 엠플러스에프엔씨 오명석 대표이사를 비롯한 양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농협양곡은 우수한 품질의 국산 쌀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엠플러스에프엔씨는 판로를 제공하여 소비자에게 안전하고 품질 좋은 먹거리를 공급하기로 했다.

2015년 설립된 엠플러스에프엔씨는 군인공제회가 100% 출자했으며, 군 장병 급식 및 물자지원 관련 사업을 통해 군의 전투력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강석현 대표이사는 “엠플러스에프엔씨와 상생을 위해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쌀 판매확대를 통해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