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대규모 농산업 수출상담회 큰 성과 거둬

aT, 2천건 상담에 2천2백만 달러 현장계약으로 최대성과
전 세계 바이어는 한국으로! 우리 농식품은 세계로!

총 2,219건, 4억2천만 달러의 수출상담 실적과 2천2백만 달러의 현장계약을 체결한‘2019 상반기 농산업 대규모 수출상담회(BKF, Buy Korean Food)’가 지난 2008년 처음 시작한 이래 최대성과를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5월 22일(수) ~ 23일(목) 이틀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전 세계 40개국의 200개 업체 224명의 해외바이어를 초청하여 국내 451개 수출업체와의 1:1매칭 수출상담회를 진행하였다.

 

올해 수출상담회의 가장 큰 특색은 농기계, 사료, 농자재에 이르는 농산업분야 5개 기관과의 공동주관을 통해 수출상담 분야를 대폭 넓히고 규모화하여 시너지효과를 높였다.

또한 해외바이어 초청 규모도 대폭 확대했다. 올해 개소한 aT 호치민지사와 블라디보스토크지사를 비롯하여 시장개척요원을 파견한 폴란드, 몽골, 인도, 미얀마, 캄보디아, 말련 등 6개국에서도 한국 농식품 구매파워를 가진 신흥바이어들이 대거 참가했다.

 

실제 미얀마에서 온 바이어 빅토리아씨는 “한국산 신선과일, 김치, 인삼음료 등이 현지에서 인기를 끌면서 수입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LA, 파리 등 전 세계 농식품 판매플랫폼인 안테나숍 바이어들도 처음으로 초청되어 국내 수출업체와의 1:1 수출상담을 통해 신규 대박아이템 찾기에 힘을 쏟았다.

 

또한 바이어-수출업체 간 현장계약 지원, 對중국 수출전략 세미나, 수출업체 현장컨설팅, 바이어 알선사업 등 다양한 aT 수출지원사업 소개를 통해 참가업체의 상담회 만족도를 높이고, 수출에 필요한 노하우도 적극 공유되었다.

지방에 소재한 참가업체들은 “멀기만 했던 수출타깃 국가들의 여러 바이어들과 국내에서 편안하게 상담할 수 있는 것이 BKF의 가장 큰 장점”이라며 “막연하기만 했던 바이어와의 상담을 통해 수출을 구체화할 수 있었고, 제품에 대한 장단점 등의 상세한 피드백도 받아 큰 도움이 되었다”라고 입을 모았다.

 

aT 이병호 사장은 “BKF는 중소수출업체들이 구매력있는 유력 바이어를 만나서 자사상품을 소개하고 신규거래선 발굴을 통해 해외판로를 넓히기 위한 최적의 행사”라며  “aT는 업체들의 상담실적이 실제 계약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