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한국농업인단체연합’ 창립총회 개최

15개 농업인단체 정회원으로 참여… 초대 상임대표에 한국4-H본부 고문삼 회장 선출
“정부 정책건의·대안제시로 역동적인 조직 만들어 가겠다”

15개 농업인단체 대표들이 단체 간 상호 협력과 건설적인 대안 모색으로 농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는데 함께 뜻을 모았다.

각 농업인단체장들은 지난 16일 서울 강동구 명일동 한국4-H회관에서 대표자회의를 갖고 ‘한국농업인단체연합’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는 고문삼 한국4-H본부 회장,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김지식 회장, 전국농업기술자협회 정운순 회장, 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김광섭 회장, 한국인삼6년근경작협회 신광철 회장, 한국관광농원협회 황형구 회장, 한국민속식물생산자협회 조우현 회장,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 강중진 회장, 한국생활개선중앙연합회 김인련 회장, 고려인삼연합회 황광보 회장, 한국4-H청년농업인연합회 이상훈 회장 직무대행 등 11개 단체장과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임기 1년 동안 조직을 이끌 상임대표에는 고문삼 한국4-H본부 회장이 만장일치로 선출됐다. 부회장에는 김지식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장과 김인련 한국생활개선중앙연합회장이, 감사에는 조우현 한국민속식물생산자협회장과 황광보 고려인삼연합회장이 선출됐다.

이사는 강중진 한국농촌지도자중앙연합회장, 강부녀 농가주부모임전국연합회장, 김광섭 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장, 신광철 한국인삼6년근경작협회장, 정운순 전국농업기술자협회장 등 5인이 선임됐다.

 

고문삼 상임대표는 “기쁨과 영광보다는 무거운 책임감이 앞선다”며 “여러 농업인단체 간 화합과 소통을 기본으로,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 농업과 농촌의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에 정책 건의와 대안 제시를 하고 살아 움직이는 조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총회에서는 조직 활동의 바탕이 될 규약을 제정한데 이어, 오는 6월 5일 오후 2시 출범식을 통해 한국농업인단체연합의 역할을 밝히고 정책을 건의하는 내실 있는 방향으로 추진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