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중만생종 '양파-마늘' 추가 수급대책 마련

농식품부,수출확대-출하정지-수매비축 등으로 과잉 예상량 시장격리키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19년산 중‧만생종 양파와 마늘의 수확기를 앞두고 이들 품목에 대한 추가 수급 안정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통계청의 양파․마늘 재배면적 발표(4.18)후 중만생종 양파․마늘의 재배면적 현황 및 향후 작황변동 가능성을 감안한 선제적 수급 안정대책을 발표(4.25)하고 시행한 바 있으며,  이와 함께 특히 생육후기 작황 변동이 큰 양파의 보다 정확한 작황 예측을 위하여 주산지별 작황 심포지엄, 산지 작황 점검 등을 지속 실시해 왔다.

 

이번 양파․마늘 후속대책은 그동안 모니터링 분석한 작황 정보와 시장가격 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마련하게 되었다.

KREI 농업관측센터 관측치, 현장조사 결과 등에 따르면, 5월 하순 이후 본격 수확되는 ‘19년산 중‧만생종 양파와 마늘 생산량은 각각 128만톤(평년비 13%↑), 37만톤(평년비 20%↑)내외 수준에 이를 전망이다.

 

양파의 경우, 재배면적은 평년과 비슷하나, 단위면적당 생산량이 평년보다 큰 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월동기 온화한 기상, 4월 이후 적정기온(18℃~24℃)이 유지되고 강수량도 생육에 적당하여 작황이 매우 호전된 상황이다.

 

마늘의 단위면적당 생산량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되나 올해 재배면적 증가(평년비 16.7%↑수준)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이를 반영한 중‧만생종 양파․마늘의 평년 대비 과잉 생산 예상량은 각각 15만톤, 6만톤 내외로 예상된다.

다만, 농산물은 수요의 가격 탄력성이 낮으나, 생산량 증가로 인한 가격 조정에 따라 수요량도 다소 증가하고 수입량이 감소하는 경향을 무시할 수 없다.

 

정부는 다각적인 소비촉진을 통해 가격조정에 따른 수요 증가분을 최대한 시장에서 흡수하도록 하되, 일부 물량은 수매비축, 수출 촉진, 산지 출하정지 등 시장 격리를 병행하여 수급 안정을 도모할 계획이다.

우선, 양파·마늘의 효능 등 대국민 홍보 강화, 생산자·소비자 간 직거래 확대, 특판행사 등 소비촉진을 통해 시장에서 보다 많이 소비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양파․마늘의 과잉물량 일부는 수출 촉진, 수매비축, 산지 출하정지 등을 통해 시장에서 격리하는 동시에, 생산자 중심의 자율 수급조절 노력도 병행하여 과도한 가격 하락에 따른 농업인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양파에 대해서는 농협 등 생산자단체 주도로 대만 등에 수출이 확대(15천톤 내외)될 수 있도록 물류비 등을 지원하고, 단경기 수급상황 대처 등을 위해 일정 물량(6천톤 수준)을 수확기 즉시 수매비축 하는 한편, 작황상황 모니터링을 병행하면서 채소가격안정제 약정물량의 상당량(12천톤 내외)을 출하정지 할 계획이다.

 

마늘의 경우, 단경기에 대비한 수매비축을 확대(5천톤 수준)하고, 농협 계약재배 수매물량(4천톤 내외)을 확대하는 한편, 국내산 마늘의 종자 활용을 촉진하여 종자용 쪽마늘 수입 저감(1천톤 수준)도 유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유통협약 등을 통해 산지조합‧생산자‧유통인 책임하에 품위 저하품의 미 출하 등 자율적 수급조절도 적극 유도한다.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중만생종 양파‧마늘의 본격 수확에 앞서 생산자단체 등과 협력하여 수급 및 가격안정을 위한 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하고 수급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것”이라고 하면서, “지역농협, 생산자, 유통인은 품위가 좋지 않은 상품의 자율적 수급조절에 적극 동참하고, 소비자는 품질 좋은 국내산 양파와 마늘을 보다 많이 소비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하였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