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아이엠헬스케어, 스마트 ‘대장균검출기’ 개발

농진청과 손잡고 강원‧전남‧경북 등 지자체 6곳에서 정부 시범사업 진행

㈜아이엠헬스케어가 농촌진흥청과 손잡고 대장균과 대장균군을 검출할 수 있는 스마트 대장균 검출기의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대장균(군)은 농식품 생산 및 가공현장 그리고 급식소 등에서 비위생적인 제조과정과 식중독을 예방, 관리할 수 있도록 감독하는 대표적인 위생 지표 세균이다.

국내 식품위생법상 농식품을 취급하는 가공현장 및 식품회사 등의 경우, 생산 공정마다 대장균(군)의 검사를 의무적으로 실시해야 하는데, 해당 검사를 시행하기 위해서는 고가의 전문 장비 및 전문인력이 필요했다.

 

하지만, 아이엠헬스케어가 농촌진흥청과 공동 개발한 스마트 대장균 검출기 ‘마이크로버’는 이러한 대장균(군)의 검출을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기존 표준검사법에서 소요되던 3~4일간의 대장균(군) 검출 기간을 12시간에서 18시간 이내로 대폭 감소시켜 신속하게 위생관리가 가능하도록 개발되었으며, 스마트폰을 연동해 유해미생물을 관리, 감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어 전문가가 아닌 누구라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성을 높였다.

 

수질공정시험법과 식품공전법 등의 공정시험법상 인증된 방법을 사용하여 검출 신뢰도를 높였으며, 현장 근처에서 직접 테스트 함으로써 시료의 운반, 보관, 전처리 등의 과정을 생략하여 기존 표준검사법에 비해 분석 비용을 절반 이하로 낮췄다.

아이엠헬스케어의 한 관계자는 “대장균검출기는 현재 개발이 완료되어 우선적으로 6곳의 지자체에서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식품 프랜차이즈 및 가공업체들과도 공급을 협의중인 단계로써 빠른 시일 내에 국민 식생활 안전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