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국제종자박람회’ 전시참여 업체모집

국내 종자기업과 종자산업 관련기업 참가 가능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전북 김제 민간육종연구단지 일원에서 개최되는 ‘2019 국제종자박람회’에 참여할 종자기업 및 육묘․농자재 등 종자산업 관련 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참가 기업은 박람회 전시관 ‘Industry Zone(산업존)’에 부스 형태로 참여할 수 있으며, 기본부스(3×3㎡ 또는 3×6㎡)와 독립부스(6×6㎡) 중 원하는 전시부스 선택이 가능하다.

 

기본부스 참가비는 무료이며, 독립부스는 해당 면적만 제공되며 디자인, 설치비용 등은 참가기업의 자부담이다. 신청자격은 국내 종자기업 및 종자산업 관련 기업이면 가능하다.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은 5월 20일까지 제출서류를 구비하여 재단 종자산업진흥센터로 접수하면 되며, 자세한 사항은 종자박람회 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재단 종자산업진흥센터는 이번 박람회에서 종자 및 전후방 기업 제품, 기술 전시·상담하는 ‘Industry Zone(산업존)’ 뿐만 아니라, 바이어-참가기업 비즈니스 매칭을 지원하는 ‘Business Zone(비즈니스존)’, 유관기관의 주요 성과를 전시하는 ‘Theme Zone(테마존)’, 종자를 활용한 체험 프로그램인 ‘Experience Zone(체험존)’ 등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다양한 작물들의 생육상태를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품종 재배·전시의 ‘야외 전시포’를 운영하며, 농업 분야 ‘일자리 채용설명회’, 농업·생명과학 ‘학술행사’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재단은 3회째를 맞는 국제 종자박람회가 국내 유일의 종자산업 박람회로서 종자수출 확대의 발판이  통해 종자산업을 미래 성장산업으로 육성하고자 다양한 볼거리와 비즈니스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재단 종자산업진흥센터 안경구 센터장은 “3회째를 맞는 국제 종자박람회가 국내 유일의 종자산업 박람회로서 종자수출 확대의 발판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면서,  “국내 종자기업 뿐만 아니라 종자 전후방 기업들도 이번 박람회에 많은 관심을 갖고 참여해주시를 바란다”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