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농협‧쌀전업농, 논 타작물 지원사업 성공 ‘다짐’

농협 전국 8개 도 지역본부와 연합회 간 업무협약 체결 ‘참여농가 확대’

농협(회장 김병원) 경제지주와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회장 김광섭)는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보, 김원석 농협 농업경제대표이사, 김광섭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추가 1만ha 이상 달성을 목표로 상호 협력체계를 적극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사)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는 농협경제지주와 함께 우리 쌀 수급안정을 위한 자구적 노력으로 전국 쌀전업농 회원의 타작물 재배사업 참여를 권고하기로 했다.특히, 신규로 사업신청을 하는 쌀전업농을 대상으로 기존 신청농가의 타작물 종자 나눔 및 타작물 영농기계 돌려쓰기 알선 등 지원방안을 마련하여 1만ha 이상 목표달성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농협경제지주는 사업 참여농가 확대를 위해 최종 이행실적에 따라 쌀전업농 회원농가에 ha당 약 14만원(700만원/ha 무이자자금 운용 수익)의 영농자재 쿠폰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현수막과 홍보물 제작・배포, 조합원 교육, 지자체 합동 간담회를 적극 추진하여 자율적인 쌀 생산조정에 앞장서는 등 쌀 수급 안정을 위해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농가소득 지지를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되었다”면서, “쌀 수급 안정을 통한 수확기 쌀 제값받기로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서는 농협경제지주 지역본부와 한국쌀전업농도연합회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마다 협조체계를 구축해 쌀전업농과 대농을 중심으로 홍보활동에 앞장서기로 했다. 또한, 농협-쌀전업농-지자체와 공동으로 시군단위에서 지역 특화적인 집단 재배단지 조성을 유도하여 지속가능한 타작물 재배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나아름 kenews.co.kr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