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오리자조금, 제17회 오리데이 개최

농협, 소비자 체험 페스티벌과 할인행사 통해 소비촉진 추진

농협(김병원 회장)은 다가오는 2일(목) 오전 서울 어린이대공원 열린무대에서 한국오리협회(협회장 김만섭),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대행 이창호)와 공동으로 ‘2019년 제17회 오리데이 : 맛있는 우리 오리, 좋은날 함께 오리’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맛있는 우리 오리, 좋은날 함께 오리’를 주제로 지난 4월 27일 개최된 제 1회 오리요리대회 시상과 함께, 요리대회 수상작을 전시하여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오리고기 레시피를 소개한다. 또한, 오리 샌드위치 시식행사(520인분)와 오리 홍보관, 오리인형 뽑기, 오리캐릭터 페이스페인팅 이벤트 등이 준비되어 따뜻한 봄철 어린이 대공원 방문객들이 오리를 즐길 수 있는 행사로 진행될 예정이다.

 

농협 축산경제 김태환 대표이사는“5월은 가정, 보은의 달로 각종 행사및 나들이가 늘어나는 계절이다. 건강에 이롭고 맛있는 오리고기는 특히 가족과 함께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할 때 더욱 좋다”며“이번 행사를 통해 소비자들이 오리고기를 더욱 더 친숙하게 여기는 기회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오리데이를 맞아 특별 할인행사도 진행된다. 5월 2일 오리데이 당일 농협 목우촌은 계통매장(농협유통 양재점 외 73개 점포)에서 무항생제 훈제오리슬라이스(500g)를 한정수량으로 할인 판매한다. 나남길 kenews.co.kr

 

※ 올해 17회째를 맞는 ‘오리데이’는 5월2일 숫자가 오리(5·2)와 발음이 비슷한 것에 착안하여 2003년부터 오리고기 먹는 날로 지정한 것이며 오리고기 소비를 확대하고 올바른 정보제공을 위한 오리산업 최대 행사이다.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